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관세폭탄 약발 다했나...US스틸 200명 일시 해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관세 폭탄으로 살아나는 듯했던 미 철강업체 US스틸이 미시간주 공장에서 200명가량의 인력을 일시 해고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고율 관세를 앞세워 미 철강 산업이 부활했다고 강조했지만 보호무역 조치에 의존한 반짝 호황의 한계가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와 미 CNBC방송에 따르면 US스틸은 최근 미시간주 공장에서 약 200명의 인력을 최소 6개월간 일시 해고할 것이라고 현지 당국에 보고했다. 회사 측은 지난 6월 미시간주 5대호 인근 공장과 인디애나주 게리웍스 공장에서 각각 용광로 1개의 가동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는 트럼프 정부가 지난해 3월 모든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미국 내 철강 가격이 급등해 US스틸 등 미 철강업계가 특수를 누렸지만 이후 철강 공급이 계속 늘면서 가격이 다시 떨어졌고 철강업체들의 수익성도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US스틸 등 미 철강업계가 관세만 믿고 높은 공급가를 유지해 해외 철강업체들이 25% 관세를 부담하고도 대미 수출을 지속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여기에 무역전쟁의 여파로 후방 산업인 미 자동차와 농기구 생산이 줄어든 점이 철강 수요 감소로 이어져 가격 하락을 부채질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주요 철강제품인 열연코일 가격은 지난해 최고치에서 약 37% 급락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3월 45달러를 돌파했던 US스틸 주가는 이후 73% 이상 추락해 20일 12.3달러에 그쳤다.



외신들은 US스틸의 구조조정은 관세 부과로 미 철강업계가 부활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과시성 발언들에 의문을 던진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에도 러스트벨트(옛 공업지역)의 한 축인 펜실베이니아주를 방문해 “관세가 죽었던 철강업을 번영하는 기업으로 탈바꿈시켰다”고 호언한 바 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