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소녀상 출품 취소 문제, 日사회 전체 봐야"

일왕 다룬 작품도 많은 공격 받아
아이치트리엔날레 검열에 항의

'소녀상 출품 취소 문제, 日사회 전체 봐야'
오카모토 유카 실행위원

“표현의 부자유와 검열은 아이치트리엔날레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일본 사회 전체를 봐야 합니다. 전시에서 가장 공격받은 작품은 ‘평화의 소녀상’이지만 덴노(일왕)를 다룬 작품도 많은 공격을 받았습니다.”

한일 외교갈등 상황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됐다 취소된 아이치트리엔날레의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전시 실행위원 중 한 명인 일본인 전시기획자 오카모토 유카(사진)씨가 22일 방한해 이같이 말했다. 오카모토 큐레이터는 시민단체인 문화연대가 주최해 이날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그는 이달 초 중단된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전시에 대해 “역사적 폭거”라고 항의하는 등 다른 실행위원·작가들과 함께 전시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오카모토 큐레이터는 “한국에서도 ‘블랙리스트’ 문제가 있었던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러한 검열과 싸우기 위해 필요한 것은 연대이며 연대가 없다면 일본 사회는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연대의 움직임은 세계 곳곳에서 포착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는 ‘소녀상 되기’라는 해시태그를 단 사진과 영상이 확산 중이다. 정치 개입과 극우세력의 협박으로 전시가 중단되자 해당 전시와 무관한 참여 작가 72명이 정치 개입에 항의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광주비엔날레도 이를 “예술가의 표현의 자유를 저지하고 검열한 폭력적인 사안”이라며 “비엔날레는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보여주는 차원을 넘어 제도권에서 다루기 힘든 정치적·사회적 이슈를 다양한 시각예술 담론으로 펼쳐내는 갈등의 장”이라는 내용을 담아 전시 재개를 촉구했다. 광주비엔날레는 성명서를 국제문화예술기관인 세계비엔날레협회(IBA)와 국제근현대미술관위원회(CIMAM)에 전달했다.

한편 오카모토 큐레이터는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 작화 감독이 소녀상의 작품성을 비하한 것에 대해 “소녀상은 슬픔과 아픔이 깃들어 있는, 여성 인권을 상징하는 예술품”이라며 비판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