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주광덕 “블루 펀드 투자자에 조국 처남 자녀 포함…완벽한 ‘가족펀드’

주광덕 “블루 펀드 투자자에 조국 처남 자녀 포함…완벽한 ‘가족펀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 투자자 명단에 처남 자녀 2명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 후보자 아내와 두 자녀에 처남과 그의 두 아들까지 투자자 전체가 혈연 관계로 해당 펀드 자체가 ‘가족 펀드’였던 셈이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의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이하 블루코어)’ 등에 조 후보자 처남은 물론 두 아들까지 투자자로 참여했다”며 “블루코어는 조 후보자의 가족 펀드”라고 밝혔다. 총 투자액 14억원 가운데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가 10억5,000만원을 또 처남 정모씨와 두 아들이 3억5,000만원을 투자했다는 게 주 의원의 설명이다.

주 의원은 “펀드회사와 투자 운용회사가 조국 가족들과 긴밀한 관련이 있는 조국 펀드”라며 “이는 매우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도 있어 금융당국이나 수사 당국에서 자세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주말 여론으로부터 동정을 받고자 진실에 대한 고백도 전혀 없이 배우자와 가족이 갖고 있던 10억5,000만원을 공익재단에 기부하겠다는 얄팍한 술수를 쓰고 있다”며 “국민들께 모든 잘못을 고백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게 최소한의 국민 도리”라고 덧붙였다.
/안현덕·김인엽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