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조국, 반칙과 위선에도 거짓 해명 뻔뻔해”

페이스북 통해 전날 기자간담회 평가
대통령에 조국 장관 지명 철회 요구

  • 구경우 기자
  • 2019-09-03 08:45:25
  • 정치일반
황교안 “조국, 반칙과 위선에도 거짓 해명 뻔뻔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 간담회에 대해 “뻔뻔함의 대명사”라고 논평했다.

황 대표는 3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마지막 순간입니다. 마지막 경고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우리는 조국 후보가 살아온 인생의 단면을 직접 보았다”며 “반칙왕, 편법왕을 보았고, 역시 뻔뻔함의 대명사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의 흉측한 삶 쉐적 그대로, 반칙, 편법, 위선, 날림으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며 “법도 무시하고 국민을 조롱하며 상황극을 펼쳤고 제가 다 민망할 정도로 해명은 거짓말이고 모순덩어리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조국을 통해 이 나라를 총체적 무원칙의 사회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반칙왕 조국, 국민들은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며 “조국 후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후보자는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전 2시께까지 11시간에 걸쳐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가족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에 불발하면서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발표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해 “증인 없이 거짓 해명만 하고 갔다”고 비판하고 있다./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