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국민 무시에 실망"vs"검찰 개혁 속도 "

[조국 임명...두동강 난 민심]
"여론 귀닫은 대통령" 거센 비판
"법조카르텔 깰 적임자" 기대도
시민사회단체도 엇갈린 반응
참여연대·경실련 "지켜봐야"
바른사회 "국론분열 심화 우려"

  • 손구민,이희조 기자
  • 2019-09-09 21:16:06
  • 사회일반
'국민 무시에 실망'vs'검찰 개혁 속도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제3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지금당장 사퇴하라’는 팻말과 촛불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각종 의혹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시민들의 반응은 극단적으로 엇갈렸다. 지명 철회와 후보자 사퇴를 요구해온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닫았다는 비판이 거센 가운데 조 장관이 임명된 만큼 검찰개혁에 속도를 내줄 것을 당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대학원생 김모(27)씨는 “후보자 가족의 일을 비롯한 사생활은 직무와 분리해서 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조 장관은 그런 차원을 넘어선 것 같다”며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해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직장인 이지안(26)씨 또한 “대통령이 국민 절반 이상의 여론을 무시하고 핵심 지지층만 고려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주부 박현진(58)씨는 “조 장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큰 상황인 것은 맞지만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적임자는 조 장관뿐”이라며 “한국의 법조 카르텔에서 자유로운 조 장관이 진정한 개혁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들도 정치적 성향에 따라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조 장관 임명에 찬성 입장을 유지해온 참여연대의 박정은 사무처장은 “이미 임명된 이상 ‘찬반’에는 큰 의미가 없다”며 “조 장관이 현재 수사선상에 있는데도 임명한 만큼 청와대는 명운을 걸고 검찰개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도 성향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박상인 정책위원장도 “임명 강행 시 부작용이 우려돼 자진 사퇴를 촉구했지만 지금 상황에서 임명 철회를 외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면서 “오랫동안 준비해온 검찰개혁 이행과 특히 조 장관 가족 관련 검찰 수사의 공정성 담보에 대한 계획을 국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 무시에 실망'vs'검찰 개혁 속도 '
9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 후 문재인 대통령과 조 장관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을 TV로 지켜보고 있다. /오승현기자

이에 반해 보수 성향 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 박인환 공동대표는 “임명이 강행된 상황에서는 도덕성 문제를 떠나 조 장관이 청문회에서 자신을 ‘자유주의자이자 사회주의자’라 표명했다는 점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헌법 수호를 해야 할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향후 행보가 국론 분열을 더 심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날 광화문광장에 천막 3동을 기습 설치한 우리공화당은 ‘죽창조국의 조로남불 국민능멸입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고 조 장관 임명을 비난했다.

한편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이날 총학생회 주최로 관악캠퍼스 아크로광장에서 세 번째 촛불집회를 열고 “법무부 장관 자격 없다. 조국 교수는 당장 사퇴하라”고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총학 추산 500여명의 재학생과 졸업생이 참여했다. 여름방학 기간에 열린 1·2차 촛불집회 당시 각각 500명, 800명이 참석했던 만큼 개강 이후 더 많은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으로 다소 맥이 빠진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는 평가도 나온다./손구민·이희조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