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내년 토지보상 45조…부동산시장 불쏘시개 되나

3기 신도시 후보지 보상 본격화
강남 인근 빼고선 대토보상 꺼려
정부 유동성 흡수 쉽지 않을수도

내년 토지보상 45조…부동산시장 불쏘시개 되나

올해 4·4분기부터 연말까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라 지정된 공공주택지구의 토지보상이 시작돼 수도권에서만 7조 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내년에는 3기 신도시 보상이 본격화 되면서 사상 최대 규모인 45조 원에 달하는 보상이 집행돼 부동산 시장의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은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수도권 사업지구 11곳에서 총 6조 6,784억 원 상당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우선 10월에는 1조 1,2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경기 성남복정 1·2 공공주택지구(65만 5,188㎡)와 남양주 진접2지구(129만 2,388㎡) 등 5곳에서 토지보상이 시작된다. 11월에는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79만 9,219㎡), 군포 대야미지구(62만 2,346㎡) 등에서 토지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강남 인근의 과천 주암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도 지구지정 3년 5개월 만에 보상에 착수한다. 주암지구의 보상비 규모는 9,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지존은 예상했다. 과천에서 대규모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것은 2015년 과천지식정보타운(8,000억원 규모)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지존은 오는 2020년에는 전국에서 45조원에 달하는 역대급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전 최고치였던 지난 2009년(34조 8,554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일단 3기 신도시 후보지로 발표된 인천 계양,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지구 등지에서 본격적인 보상이 이뤄진다. 또 의정부 우정, 인천 검암역세권, 안산 신길지구 등 공공주택지구에서도 뭉칫돈이 풀린다. 부천 역곡, 성남 낙생, 고양 탄현, 안양 매곡 등 도시공원 일몰 예정지와 인근 연접부지 활용사업을 통해서도 보상이 본격화된다.

정부는 시중에 풀리는 유동성을 줄이기 위해 대토보상과 리츠를 활용해 보상 자금을 흡수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강남 인근을 제외하고는 대토보상을 선호하지 않는 곳이 많아 기대만큼 보상비 흡수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전국 지가는 정부 차원의 각종 개발계획으로 105개월째 상승 중이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토지 보상금이 투자처를 찾아 수도권 주택 및 토지시장으로 유입되면서 부동산 시장이 불안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