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대한민국, 투르크메니스탄 꺾고 월드컵 2차 예선 첫승…김신욱 '골키퍼 넣는' 괴력 폭발

  • 김경훈 기자
  • 2019-09-11 08:23:19
  • 스포츠

김신욱, 손흥민, 벤투, 대한민국축구대표팀, 월드컵예선

대한민국, 투르크메니스탄 꺾고 월드컵 2차 예선 첫승…김신욱 '골키퍼 넣는' 괴력 폭발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한국과 투르크메니탄과의 경기에서 한국 정우영(5번)이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2-0으로 꺾고 기분좋은 첫승을 챙겼다.

10일(한국시간)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는 코테트다그(쾨펫다그)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은 나상호의 선제골과 정우영의 추가골을 묶어 2-0으로 승리를 따냈다.

특히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의 활약이 빛났다. 지금까지 김신욱은 A매치 51경기에서 10골을 기록했지만 그리 좋은 평가를 얻지는 못해왔다. 월등한 신체조건을 내세우는 김신욱을 향한 지나친 공중볼 투입이 오히려 최전방에서 고립되는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신욱은 지난 5일 조지아와의 평가전에는 출전하지 않았지만 벤투 감독은 평가전이 끝난 뒤에는 김신욱을 훈련의 중심에 두며 활용 가능성을 키웠다.

대한민국, 투르크메니스탄 꺾고 월드컵 2차 예선 첫승…김신욱 '골키퍼 넣는' 괴력 폭발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한국과 투르크메니탄과의 경기에서 김신욱이 헤딩 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은 나상호의 선제골이 터진 후 긴 침묵으로 답답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경기 주도권이 투르크메니스탄으로 넘어가는 분위기에서 벤투 감독은 황의조 대신 김신욱을 최전방에 투입했다. 김신욱이 그라운드에 나선 직후 정우영의 멋진 프리킥 골이 골망을 갈랐다.

이후 김신욱은 추가시간까지 최선을 다하며 최전방에서 강력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김신욱은 후반 추가시간 크로스를 좌·우에서 한 번씩 받아 인상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특히 중앙대 시절부터 선배로 좋은 호흡 보이는 라이트백 이용의 크로스 때 골문 안으로 쇄도하다가 상대 골키퍼까지 골문 안으로 집어넣는 특유의 파워를 내뿜었다. 반칙이 선언되면서 득점 인정을 되지 않았으나 김신욱의 파워를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