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설악산 케이블카 '부동의' 시민단체 "환영...후속조치 서둘러야"

  • 손구민 기자
  • 2019-09-16 16:39:33
  • 사회일반
환경부가 설악산 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여러 환경단체와 시민단체들은 환영 입장을 밝혔다.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 국민행동 및 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원회는 16일 논평을 내고 “국정농단 세력에 휘둘렸던 국립공원위원회의 지난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합리적이고 의미 있는 결정”이라며 “이제 사업자는 사업 포기를 선언하고 주민 설득과 함께 행정손실 복구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신재은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장은 “정부가 국립공원을 지킬 수 있도록 한 결정에 대해 환영한다”며 “환경부가 말한 향후 후속조치를 신속히 추진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상생방안을 이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한 결과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 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사업 진행 시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는 측면에서 부동의 결과를 내놨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