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차이잉원 호소에도 솔로몬제도, 대만과 단교

대만과 국교 유지 16개국 남아

  • 노현섭 기자
  • 2019-09-16 22:28:57
  • 정치·사회


국교를 지속해달라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호소에도 남태평양 솔로몬제도가 대만과 외교관계를 끊고 중국과 국교를 수립하기로 했다.

16일 로이터통신은 대만중앙통신을 이용해 “솔로몬제도 정부가 대만과 단교하기로 결정을 했고 이에 따라 대만과 외교관계를 맺은 국가는 16개로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우자오셰 대만 외교부장(장관)도 이날 타이베이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솔로몬제도와 모든 관계를 끊고 솔로몬제도에 있는 모든 외교사절을 철수시키겠다고 밝혔다.

우 부장은 또 대만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중국이 이처럼 대만의 태평양 동맹국을 유인하는 데 대해 비난하면서 차이 총통에게 사임 의사를 구두로 밝혔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독립 성향의 차이 총통이 취임한 이래 엘살바도르·도미니카공화국·부르키나파소·상투메프린시페·파나마 등 5개국이 대만과 단교했다. 이들 국가 모두 경제력을 앞세운 중국의 회유와 압박에 대만과 단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솔로몬제도는 차이 총통이 9일 대만을 방문한 제러마이아 마넬레 솔로몬제도 외무부 장관을 만나 국교를 지속해달라고 직접 요청하기도 해 이번 솔로몬제도와의 단교는 재선을 노리는 차이 총통에게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로이터는 전망했다. 교도통신도 차이 총통은 물론 대만의 국제적인 이미지에도 새로운 타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외 원조에 의존하는 빈국이자 대만 수교국이었던 솔로몬제도에 중국은 수교 시 개발기금 850만달러(약 101억원)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중국은 솔로몬제도에 이어 중남미 카리브해의 아이티에도 수교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대만 정부를 고립시키기 위한 중국의 압박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