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트럼프 '질문 독점' 논란에 靑 "질문 수가 결례? 외교 상식 없는 것"

질문 17개 독점 논란에 "재차 질문한 것까지 포함한 것"
"대한민국 외교 폄훼하는 왜곡보도 당장 멈춰달라" 경고

  • 양지윤 기자
  • 2019-09-25 13:44:12
  • 청와대

문재인, 트럼프, 대통령, 유엔총회, 한미정상회담, 외교결례, 뉴욕

트럼프 '질문 독점' 논란에 靑 '질문 수가 결례? 외교 상식 없는 것'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에서 불거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 결례’ 논란에 청와대는 “무엇이 외교 결례인지 묻고싶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직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을 독점해 외교 결례를 빚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질문 수가 결례’라고 하다면 외교에 대한 상식이 없는 것이고, ‘질문 아닌 질문’을 포함시킨 거라면 ‘사실 왜곡’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들은 문 대통령은 취재진들이 질문에 한 번도 답변하지 못한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혼자 17번이나 문답을 주고받았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

고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몇몇 언론에서 ‘제재를 어디에서?’, ‘목소리를 크게 해달라’, ‘다시 말해주십시오’, ‘어디에서?’, ‘계속 말씀하십시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에 기자들이 재차 질문한 것들을 전체 질문 수에 포함시켰다”며 “마치 17가지 다른 주제의 질문이 쏟아졌던 것처럼 제목을 쓰는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유엔총회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은 수많은 나라와 정상회담을 했고 다른 정상들과의 만남에서도 수많은 질문공세를 받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이 결례를 당한 것이라면 수많은 다른 정상들 또한 결례를 당한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에 많은 배려를 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해진 시간을 넘겨 65분 동안 회담을 진행했으며 장소 또한 우리 숙소에서 이뤄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뒷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가장 마지막 시간으로 회담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며 “대한민국의 외교는 국제무대에서 어느 때보다 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외교를 폄훼하는 왜곡보도를 당장 멈춰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