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발달 장애인 홀로서기 도울게요"

인천 계양구 마을기업 아모르카페
장애인·비장애인 함께 근로 활동
바리스타 교육 등 취업훈련도 활발

  • 김정욱 기자
  • 2019-10-01 20:33:37
  • 사회일반
'발달 장애인 홀로서기 도울게요'
마을기업 ‘아모르카페’ 관계자들이 카페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행정안전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취업을 고민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카페를 세웠어요. 이곳에서 커피가 무엇인지, 카페는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모두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공부하다보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경계는 없어집니다. 무엇보다 수익을 창출하고 또 이를 지역사회와 나누니 그 보람은 이루 말할 수 없죠.”

인천 계양구청 민원실 1층에 입점해있는 ‘아모르카페’는 지난 2012년 지역공동체가 중심이 돼 설립한 마을기업이다. 발달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들이 중심이 돼 특수학교 졸업 후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아들·딸들의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었다.

행정안전부와 계양구청의 지원을 받는 이곳에는 현재 장애인 6명, 비장애인 3명 등 9명이 일하고 있다. 2012년 카페가 문을 연 후 지금까지 장애인 40여명, 비장애인 20여명 등 60여명이 거쳐갔다. 카페 관계자는 “일자리를 얻기 힘든 장애인들이 카페에서 일하면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는다”며 “바리스타교육 과정도 운영하고 있어 취업훈련의 장으로도 활용된다”고 설명했다.

카페에서 판매하는 커피의 주원료인 원두는 중증장애인 일자리업체인 사회적기업 ‘위더스함께걸음’에서 구매하며 서로 협력하고 있다. 지역사회와 나눔활동의 일환으로 발달장애인의 체육·여가활동도 지원한다. 장애인을 대상으로 매주 미술심리활동을 비롯해 배드민턴·탁구 등 체육활동도 진행된다. 지난해 카페가 올린 수익은 총 7,500만원. 올해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을기업 사업은 행안부가 지역 일자리 창출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1년 도입했다. 광역·기초자치단체에서 설립 목적 등을 바탕으로 검토한 후 지정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마을기업으로 지정되면 정부는 3년간 최대 1억원을 지원하고 대형마트와 온라인마켓 등에 진출할 수 있는 판로도 지원한다”며 “전국에 1,592곳의 마을기업이 현재 운영되고 있는데 지난해 1만9,261명의 고용창출과 1,64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