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종합] 이우, ‘이별주치의’ 다운 차세대 발라더의 날개짓

  • 정다훈 기자
  • 2019-10-04 18:14:40
  • 가요
[종합] 이우, ‘이별주치의’ 다운 차세대 발라더의 날개짓



아이돌 ‘매드타운’ 멤버에서 발라드 가수로 거듭난 이우가 ‘이별주치의’로 한걸음 내디뎠다. 이별 감성을 담은 신곡으로 다시 돌아온 이우는 이별곡들로 대중을 위로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 일지아트홀에서 이우의 새 싱글 ‘이별행동’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종합] 이우, ‘이별주치의’ 다운 차세대 발라더의 날개짓

그룹 ‘매드타운’ 출신 이우는 지난 2018년부터 ‘공일공(010)’, ‘다시 웃게 할 수 있다면’, ‘고백’ 등으로 꾸준히 활동 해왔다. 이번엔 신곡 ‘이별행동’으로 다시 한번 이별 노래를 들고 왔다. ‘이별행동’은 이별을 예감하게 만드는 연인의 모습을 받아들이지 못해 가슴 아파하는 마음을 담아냈다.

이우는 “2014년에 데뷔했다. 횟수는 5,6년 정도 됐다. 쇼케이스는 처음이다. 기분이 좋고 떨린다.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룹 생활을 하고 솔로를 한다는 게 쉽지는 않았다. 처음으로 혼자가 되고 많은 회사의 오디션을 봤다. 아이돌이란 타이틀 때문이지 여러 회사들에게 반겨주지 않았다. 지금 회사는 내 마음도 잘 알아주고 대화도 잘 통했다. 힘든 부분을 이겨내보자고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신곡에 대해 이우는 “점점 이별을 직감하는 연인의 마음, 아파하고 그리워하는 행동이 담겨있는 곡이다. 처음에 쭉 듣다가 가장 기억에 남는 포인트가 후렴 부분에 ‘너무나도 사랑했었고, 내가 전부였는데 이제는 반대로 가고 있다’였다. 그 가사가 너무 와닿았다. ”며 곡에 담긴 의미에 대해 애정을 담아 이야기했다.

7월 발매한 이별 공감송 ‘내 안부’에 대한 애정은 남다르다. 이우는 송하예 ‘니 소식’의 답가 버전으로 ‘내 안부’를 발표해 각종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 진입하며 주목받았다. 이우는 “송하예 씨가 너무 잘하셔서 처음엔 부담이 됐지만 내 스스로 만족한 음원이 나와 좋았다.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며 많은 사랑에 감사함을 밝혔다

이어 “친구와 길을 걷거나 할 때 우연히 가게에서 내 노래가 계속해서 나올 때 기분이 좋았다. 내 노래로 공감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생각에 뿌듯하고 소름돋았다”고 많은 이들의 인기에 고마움을 담아 이야기했다.
[종합] 이우, ‘이별주치의’ 다운 차세대 발라더의 날개짓

[종합] 이우, ‘이별주치의’ 다운 차세대 발라더의 날개짓

이우는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OST에 첫 주자로 나서는 등 다양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앞으로도 OST를 기회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부르고 싶다. 정말 슬픈 드라마의 슬픈 OST를 불러보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이우가 꼽은 자신의 매력은 ‘목소리’이다. 그는 “가사 전달력과 감정 표현이 장점이다. 그것이 합쳐져서 무대에서 보여졌을 때 어필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노래로 대중을 치유해주는 이별주치의’ 이우가 듣고 싶은 수식어이다. 그는 “박효신 선배님은 ‘대장님’, 정승환 선배님은 ‘발라드계의 새손’이라는 이름이 있다. 나는 이별을 치유해주는 느낌의 ‘이별 주치의’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며 수식어에 담긴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이우의 ‘이별행동’은 6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