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연매출 무려 27억"…'시민갑부' 한우맛집 대박의 비결 엿보니

  • 김진선 기자
  • 2019-10-07 16:52:00
  • 방송·연예

서민갑부, 한우, 대박집, 정육식당, 연매출

'연매출 무려 27억'…'시민갑부' 한우맛집 대박의 비결 엿보니
/사진=채널A ‘서민갑부’ 방송화면 캡처

한해 매출이 무려 27억원이라는 ‘서민갑부’ 한우 고깃집에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일 전파를 탄 채널 A ‘서민갑부’에서는 경상북도 경산시에 있는 성화축산의 이야기를 담았다.

아버지와 아들이 운영 중인 이 ‘대박’ 고깃집은 등심이 100g에 약 9,000원, 갈빗살이 약 1만1,000원에 책정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점심 인기 메뉴인 한우국밥은 단돈 6,000원에 판매 중이다.

또한 식당과 정육점으로 나눠진 이 대박 가게는 손님이 정육점에서 한우를 직접 확인하고 구입해 바로 식당으로 이동해 직접 구워 먹는 시스템이다.

'연매출 무려 27억'…'시민갑부' 한우맛집 대박의 비결 엿보니
/사진=채널A ‘서민갑부’ 방송화면 캡처

특히 아들은 정육점으로 들어오는 소 한 마리를 직원들과 함께 직접 발골, 정형 작업을 해 손님들에게 신선하고 다양한 부위의 한우를 저렴하게 공급하고 있다.

신선한 한우를 저렴하게 제공할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아들이 직접 소 농장을 운영하기 때문이다. 등급이 높은 소를 직접 사서 키워 제공하기 때문에 손님 입장에서는 합리적인 가격에 최상급의 한우를 즐길 수 있다.

이 집의 또 다른 대박 비결은 바로 끊임없는 연구와 투자에 있었다. 아들은 한우를 구울 때 기름이 숯에 떨어져 연기가 나지 않도록 불판을 직접 개발해 특허까지 받았다. 뿐만 아니라 연기를 잘 빨아들일 수 있도록 연통까지 개조해 손님들에게 최상의 고기 맛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을 거듭해 왔다. /김진선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