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 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중단에…반대 서명운동 10만명 돌파

트리엔날레측, 사진 촬영 허용…동영상 촬영·SNS 게재는 계속 불허
2일째 전시 1,500명 관람 신청…김서경 작가 “한정적 공개 죄송”

  • 신현주 기자
  • 2019-10-10 10:54:38
  • 정치·사회

일본. 나고야. 평화의소녀상. 트리엔날레.

日 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중단에…반대 서명운동 10만명 돌파
8일 오후 나고야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 트리엔날레 전시장에서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됐다. 소녀상을 보려는 관람객이 1,000여 명이 몰렸으나 주최 측은 이날 2회에 걸쳐 60명에게만 전시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전시장 안에서 일체의 촬영을 금지했다. 사진은 지난 8월 4일 나고야에서 전시된 소녀상./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두고 자국의 국제 예술행사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취소한 가운데 일본 내에서 이를 반대하는 서명운동 참가자가 10만명을 넘어섰다고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의 재개를 요구하는 예술가 프로젝트 ‘리프리덤 아이치(ReFreedom_AICHI)’가 지난달 말 청원 사이트 체인지에 제기한 보조금 취소 철회 청원의 참가자가 전날 10만 명을 넘었다. 서명운동을 주도한 예술가 우시로 류타 씨는 “(기획전 전시는) 재개했지만 (보조금 지급 중단이) 향후 예술 활동 위축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표현의 자유는 공중에 떠 있다. (표현의 자유를) 지킨다고 하기보다는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평화의 소녀상은 8월 1일 개막한 일본 최대 규모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서 전시됐다. 그러나 트리엔날레 측은 우익 세력의 협박과 일본 정부 압박으로 사흘 만에 기획전 전시를 중단했다. 이어 전시회가 지난 8일 재개됐으나 일본 정부는 지난달 26일 소녀상 전시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대한 보조금 7,800만엔(약 8억 7,360만원)을 교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전시재개 이틀째였던 전날 기획전 전시회장에는 관람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대거 몰렸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트리엔날레 측은 추첨을 통해 1회당 35명씩 6회에 거쳐 관람 기회를 제공했는데 추첨 참가자는 연인원 1,500명에 달했다. 낙첨자가 다음 추첨에 참여할 수 있어서 일부가 중복으로 집계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전시 관람 희망자 수는 이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주최 측은 전시 재개 첫날인 8일에는 관람자들에게 사진과 동영상 촬영을 금했지만 9일부터는 사진 촬영은 허용했다. 다만 관람자들은 사진 촬영을 하더라도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트리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사전에 작성했다.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운성·김서경 작가는 전날 나고야 시내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주제로 한 토크 이벤트에 참석해 전시 재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김운성 작가는 “꼭 (직접) 작품을 보고 접해서 해석해달라”고 밝혔으며 김서경 작가는 전시 재개에 대해 “대단히 기쁘다”면서도 “한정적인 공개여서 관객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생각을 밝혔다. 두 작가는 소녀상을 제작한 데 대해 “잊어서는 안 될, 알아야 할 것을 전달하려고 작품을 만들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베트남 전쟁에 파견된 한국군의 현지 주민 학살을 소재로 제작한 동상의 사진도 참가자들에게 공개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