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부산 대학가 카페서 '묻지마 흉기난동'에 여대생 중상, 징역 8년 선고

  • 최상진 기자
  • 2019-10-10 16:47:31
  • 사회일반
부산 대학가 카페서 '묻지마 흉기난동'에 여대생 중상, 징역 8년 선고
부산 대학가 카페에서 흉기난동을 벌인 A씨 검거장면 /부산경찰청

부산 대학가 카페에서 여대생들을 이유없이 흉기로 찌른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양민호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모(20) 씨 선고 공판에서 징역 8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 3월 25일 부산 사상구의 한 대학가 카페에서 흉기로 여대생 A씨 옆구리를 한차례 찔러 중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이씨의 묻지마 흉기난동을 목격한 시민들은 공포에 떨었다. A씨는 현재까지도 정신적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불안감을 호소하는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이씨가 망상에 사로잡혀 무작위로 범행대상을 물색하다가 발견한 피해자에게 이유 없이 흉기를 휘둘렀다”며 “피해자는 큰 상처를 입고 정신적으로도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어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평소 사회로부터 적절한 보호를 받지 못한 점과 정신병력에 따른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점을 고려했지만, 피해 복구를 위해 충분한 노력을 찾아보기 힘든 점과 피해자 가족이 엄벌을 촉구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이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