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KBS 위에 유시민 있나?”…일선 기자들 정면 반발

인터뷰 유출 의혹 사측 조사위 구성에 기자들 분노 폭발
사회부장 보직 사퇴…기자들 “유시민 말만 듣고 조사위 구성”

  • 이경운 기자
  • 2019-10-10 17:39:07
  • 사회일반
“KBS 위에 유시민 있나?”…일선 기자들 정면 반발

KBS가 정경심 동양대 교수 자산관리사의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공식 조사하려 들자 기자들이 정부 눈치 보기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관할 사회부장이 보직 사퇴 의사를 밝히며 공식 반박 글을 올리는 등 파장이 확산 되는 양상이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정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을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지난달 10일 이뤄진 김 차장의 KBS 인터뷰 내용이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KBS는 해당 인터뷰를 다음 날 바로 보도하면서 유 이사장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의혹이 이어지자 KBS는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조사위를 구성해 인터뷰 내용 유출 여부 등을 살피겠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보도를 신설하는 특별취재팀에 이관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측의 입장 변화에 해당 인터뷰를 KBS 기자들은 회사가 취재진을 보호하기는커녕 유 이사장의 말만 듣고 현장과 상의도 없이 조사위를 구성했다며 비판에 나섰다. 특히 해당 보도를 책임지는 성재호 사회부장은 10일 사내게시판에 김 차장 인터뷰 전문을 올리며 보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조 장관과 부인은 사모펀드 투자과정에서 운용사의 투자처와 투자 내용 등을 사전에 전혀 몰랐다고 계속 주장해왔는데 인터뷰 과정에서 부인이 사전에 알았다는 정황 증언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검찰에는 당시 우리 보도가 별반 새로울 것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성 부장은 “유 이사장에게는 오직 조 장관과 정 교수만 중요하다”며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며 시대정신을 앞세우면 그건 언제든 파시즘으로 돌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KBS 일선 기자들의 반발도 거센 상황이다. 법원 취재를 담당하는 김채린 기자는 “회사는 묵묵히 제 역할을 해온 기자들을 한순간에 ‘기레기’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KBS공영노조도 성명을 통해 “성 사회부장은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민주노총 산하 KBS언론노조 위원장이었다”며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반발하는 것”이라고 사측을 비판했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