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취수에서 집안까지 깨끗하고 안정적으로"

부산시, ‘상수도 마스터플랜’ 수립 발표

  • 조원진 기자
  • 2019-10-15 22:55:31
  • 전국
부산시가 고품질의 수돗물 확보와 24시간 상시공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마련했다.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수도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종합관리계획에 고품질의 수돗물을 확보하기 위한 원수확보에서부터 정수시설, 관로, 배수지 및 가정의 물탱크까지 필요한 사업들을 발굴해 담았다.

특히 상수도 불신의 근본 원인이 상수원수로 낙동강물을 사용한다는 데 있다고 보고 하천수 보다 좋은 청정원수를 확보하고 낙동강 상류의 수질을 개선하며 정수장에서 미량유해화학물질을 거의 전량 제거하는 막처리공법 도입을 제시했다. 관로 수질관리를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관 세척을 추진하기로 했다. 400㎜ 이상 중·대형관은 관세척 때 단수가 불가피하므로 관로의 이중화나 네트워크화 사업을 통해 단수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관로의 블록화 사업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블록화 사업은 관로에서 수량·수압·수질의 관리는 물론 한 노선에 누수가 생기면 다른 관로를 통하도록 해 수돗물을 연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마스터플랜에 포함된 사업을 추진하는데 많은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효율적인 경영관리 계획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 관로나 기계, 전기시설물 등에 대해 법정내용연수에 상관없이 유지관리를 잘해 오래 사용하겠다는 게 골자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자산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이근희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이번 마스터플랜에서 제시한 사업들을 내년에 시행하는 수도정비기본계획에 반영하고 단계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