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위대한 쇼' 박하나, 아쉬운 종영 소감.."좋은 추억으로 기억될 작품"

  • 김주희 기자
  • 2019-10-16 09:05:41
  • TV·방송
tvN ‘위대한 쇼’를 통해 또 한 번의 연기변신을 성공적으로 마친 박하나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위대한 쇼' 박하나, 아쉬운 종영 소감..'좋은 추억으로 기억될 작품'
사진=FN 엔터테인먼트

15일 종영한 ‘위대한 쇼’에서 박하나는 마지막까지 당당하고 주체적인 김혜진 역을 연기해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마지막 회 방송에서는 강준호(임주환 분)과 보수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며 강준호의 당선을 위해 선거운동을 성공으로 이끄는 모습이 방송되었다.

앵커부터 정치인까지 매 회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박하나는 ‘슬플 때 사랑한다’의 여리지만 용기 있게 현실에서 탈출한 윤마리 역을, 처음으로 시대극에 도전했던 ‘이몽’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신 여성 캐릭터 차정임 역을, 마지막으로 ‘위대한 쇼’에서 능력과 야망으로 성공을 향해 달려가는 직진녀 김혜진 역의 다채롭고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박하나에게 온전히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박하나는 방송 전부터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이기 위해 아나운싱 수업을 받아왔으며, 이러한 노력이 캐릭터와의 찰떡궁합으로 더 큰 시너지를 발휘했다. 박하나는 특유의 숨길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매력과 더해져 미워할 수 없는, 공감할 수 있는 김혜진을 탄생시키며 캐릭터를 완성도 있게 소화해 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박하나는 “먼저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로운 도전이 어렵기도 했지만, 혜진이와의 만남은 언제나 즐겁고 설렜습니다.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분들, 선후배 배우님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 오래도록 기분 좋게 추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더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또 한 번 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또 좋은 작품으로 발전하는 연기 보여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