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빅토리아, 악플러에게 일침..“제발 그 선을 넘지 말라, 본인 인생을 살라”

  • 최주리 기자
  • 2019-10-18 08:08:43
  • TV·방송
아이돌 에프엑스(f(x)) 멤버 빅토리아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빅토리아는 지난 17일 자신의 웨이보에 중국어로 “언제부터 웨이보, 위챗, 인스타그램이 지배됐나”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적었다.

빅토리아, 악플러에게 일침..“제발 그 선을 넘지 말라, 본인 인생을 살라”
/사진=연합뉴스

그는 “SNS은 모든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장소인데, 언제 쇼를 할 수 있는 장소가 됐는가”라며 악플러들을 향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그는 “제발 다른 사람의 인생에 대해 함부로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라”며 “선의의 충고와 제언도 그 선이 있는 것이다. 제발 그 선을 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빅토리아는 “본인의 인생도 엉망진창이면서 어떤 자격으로 타인에게 ‘이것은 해라’ ‘이것은 하지 말아라’ 하는 거냐”며 꼬집었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의 인생은 다 다르고 유일무이한 것인데 과연 누가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살라고 말할 자격이 있나”고 의문을 던졌다.

마지막으로 그는 “본인 인생을 살라. 현재를 살고 선한 마음을 가지고 살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적었다.

앞서 빅토리아는 에프엑스 멤버들과 함께 설리의 발인식에 참석했으나, 에프엑스의 멤버인 크리스탈이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를 추모하는 글을 올리지 않았다는 SNS 비판이 일어났다.

하지만 크리스탈이 설리의 빈소를 3일간 지키며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