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청약
한남3구역 입찰 마감…예상대로 대림·현대·GS 3파전

11월 28일 합동 설명회

12월 15일 시공사선정총회 통해 최종 시공사 결정

공사비가 2조원에 육박하는 서울 용산구 한남3 재정비총진구역 재개발사업에 대림산업과 현대건설, GS건설이 공식 입찰했다. 세 회사는 오는 12월 15일 시공사선정총회가 열리기 전까지 본격적인 수주전을 펼치게 된다.

1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까지 였던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에 수주전 참여 의지를 밝혀왔던 대림·현대·GS 세 회사가 참여했다. 앞서 현장설명회에 참석했던 SK건설과 대우건설은 최종 입찰에 불참했다. 다른 대형 건설사의 깜짝 참여는 없었다.

이날 입찰 마감 이후 세 건설사는 다음달 28일 합동 설명회를 진행한다. 시공사 최종 선정은 12월 15일에 이뤄진다. 이 기간동안 개별 조합원의 개별 접촉은 금지된다.

한남3구역은 공사 예정 가격이 1조8,880억원으로 3.3㎡당 595만원이다. 이는 역대 재개발 사업 중 가장 큰 사업 규모다. 이에 입찰 전부터 건설사들의 경쟁이 펼쳐졌다.



GS건설은 지난 16일 한남3구역의 브랜드를 ‘한남 자이 더 헤리티지’로 정하고 설계안을 선공개했다. 현대건설도 단지 내에 현대백화점을 입점시키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대건설은 특히 디 에이치가 아닌 ‘더 로얄’ 브랜드를 적용해 프리미엄 단지 이미지를 강조할 예정이다. 대림의 경우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아크로’를 활용한 ‘아크로 한남카운티’라는 단지명을 제시했다. 앞서 신한은행 및 우리은행과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비 조달을 위한 7조원 규모의 금융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