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조국 사퇴 후 첫 장외집회 “무능·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

한국당, 조국 사퇴 후 첫 장외집회 “무능·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
‘광화문 집회’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정부 정책을 집중 성토했다. 이날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처음 열린 것으로, 집회 구호는 ‘조국 사퇴’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바뀌었다.

당원과 지지자들은 태극기 등을 들고 세종문화회관 앞부터 광화문역 7번 출구 인근까지 360여m를 가득 메웠다. 이들은 ‘파탄안보 즉각시정’, ‘국민명령 공정정의’, ‘폭망경제 살려내라’, ‘국민명령 국정전환’ 등 문구를 쓴 피켓을 들었다. 앞서 한국당은 각 당협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현역 의원 400명, 원외당협위원장 300명’ 등 인원 동원 할당량을 정해 당원 참석을 독려하기도 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 장외집회를 한다니까 여권에서는 ‘조국 사태가 끝났는데 무슨 장외집회냐’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당연히 계속 싸워야 하고 더 가열차게 싸워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국 전 민정수석은 우리가 사퇴시켰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라며 “무능·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