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일왕 즉위식 앞두고 일본 경찰 최고 경계태세 돌입

해외 170여개국 정상 경호에
천황제 반대 테러 가능성 대비
총기무장부대 및 드론부대 배치

일왕 즉위식 앞두고 일본 경찰 최고 경계태세 돌입
지난 4일 나루히토 일왕이 일본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도쿄=AFP연합뉴스

일본 경찰이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을 앞두고 최고 경계태세에 돌입했다. 이번 행사에 초청된 세계 170여개국의 전·현직 정상 등이 한꺼번에 들어오면서 요인경호 수요가 폭증하고, 천황제에 반대하는 세력의 테러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어서다.

2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수도 도쿄를 관장하는 경찰청 산하 경찰본부인 경시청은 20년 만에 처음으로 ‘최고경비본부’를 설치했다. 경시청을 이끄는 경시총감을 본부장으로 하는 최고경비본부가 출범한 것은 1999년 젠닛쿠 항공기 납치로 기장이 피살된 사건이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경시청은 이번 의식에 초청돼 방일하는 해외 요인을 경호하기 위해 처음으로 특별 경호업무를 전담하는 ‘SP부대’의 지원도 받는다. 이달 초부터 경시청은 이번 행사가 열리는 고쿄(皇居)와 해외 요인들이 묵는 호텔을 중심으로 경비인력을 증강 배치해 검문을 강화해왔다. 행사 당일인 22일에는 나루히토 일왕이 현재 거주하는 아카사카 지역과 고쿄 사이의 도로, 국회의사당, 총리 관저 주변 등에 총기로 무장한 ‘긴급 초동대응부대’(ERT)를 배치할 예정이다. 드론을 이용한 테러 가능성에 대응할 수 있는 ‘무인항공기 대처부대’(IDT)도 배치된다.

나루히토 현 일왕의 부친인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 즉위 의식이 열렸던 1990년에는 천황제 철폐를 주장하는 세력의 게릴라형 테러가 일본 곳곳에서 143건 발생했다.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는 의식이 진행된 당일에도 고쿄를 향해 박격포탄이 발사되는 등 도쿄에서만 34건의 테러가 일어났다. 당시 테러 배후로 지목됐던 ‘주카쿠하’로 알려진 정치단체 ‘혁명적공산주의자동맹전국위원회’는 2015년을 마지막으로 과격한 테러 활동을 일으키지 않고 있지만 올해 1월 이 단체가 제조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상탄 8발이 사이타마현의 한 창고에서 발견돼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경찰은 22일에 주카쿠하를 비롯해 천황제에 반대하는 다양한 단체들이 도쿄 도심에서 시위를 벌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경찰 당국이 예전에 없었던 드론이나 차량 돌진에 의한 테러 가능성에 대비한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