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한 필지 주인만 4,800명...활개 치는 기획부동산

신도시·GTX 인근 임야 등
개발불능 지역서 지분거래
"분양업체 등록 근거 마련을"

  • 김흥록 기자
  • 2019-10-21 17:34:31
  • 정책·제도
한 필지 주인만 4,800명...활개 치는 기획부동산

한 필지를 4,829명이 소유하는 등 기획부동산이 극성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8월 말 전국의 개발제한구역 중 소유자가 50명 이상인 곳을 조사한 결과 전국에 687곳이 있었고, 총 소유인 수는 13만 7,000명이었다고 밝혔다. 한 필지당 평균 소유자가 200명에 육박했다. 총면적은 여의도의 10배에 달하고 해당 필지의 지목은 개발 가능성이 제한된 임야가 80%였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지분거래 방식 필지가 가장 많았다. 480개 필지에 11만 6,000여 명이 투자해 필지당 공유인 수가 242.9명에 달했다. 특히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의 산73 필지의 경우 소유자만 4,829명에 달했다. 박 의원실은 이 땅이 공익용 산지이자 경사도가 25~30의 급경사 산지로 환경영향평가에 따라 보전등급으로 취급해 개발불능지역으로 보고 있다.

서울의 경우 투자자가 50명 이상인 필지는 36곳으로 공유인수는 4,485명이었다. 필지 중 96.4%가 개발이 극히 제한된 비오톱 1등급 토지다. 제주지역의 50인 이상 투자 필지의 97%가 목장요지와 임야였다.

업계에서는 소유주가 50인이 넘는 토지의 경우 대부분 기획부동산의 지분거래 대상지로 보고 있다. 3기 신도시, GTX 등 대규모 개발이 진행되면서 근래 들어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기획부동산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박 의원은 “토지개발 없이 지분방식으로 분양만 하는 현행 기획부동산 업체의 판매방식을 규제할 수 있도록 공인중개사법이나 부동산개발업에 토지분양업체의 등록 근거를 만들어 특정 자격을 갖춘 경우에만 매도가 가능하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