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동백꽃 필 무렵’ 허동원, ‘손담비 살해범’ 용의 선상 올랐다

  • 최주리 기자
  • 2019-10-25 08:32:04
  • TV·방송
‘동백꽃 필 무렵’ 허동원이 손담비 죽음의 용의자로 여지를 남기며 떠났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에서는 난폭남 김낙호를 향미(손담비 분)에게서 떨어뜨리고자 동백(공효진 분)과 정숙(이정은 분), 용식(강하늘 분)이 힘을 모아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파출소에서 자신이 맞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모습으로 등장한 김낙호는 이내 “나 법 잘 알아요. 나랏밥이 몇 년짼데 진작 풍월을 읊었지”라고 섬뜩한 표정과 살벌한 말투로 긴장감을 조성했다.

‘동백꽃 필 무렵’ 허동원, ‘손담비 살해범’ 용의 선상 올랐다
/사진=kbs

김낙호의 신원 조회를 하던 중 살인, 강간 미수의 전과 조회를 발견한 파출소장이 그를 내치며 나가라고 소리치자 “나는 사람도 아니다? 잘 됐네. 나라고 노상 미수에만 그치란 법 있겠냐고”라며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특히, 향미를 유독 감싸던 동백을 노려보며 “협박이니까 잘 지키셔. 전국에 실종자가 십만이고. 요 좁은 땅덩이에 어딜 팠다 하면 시체 아니겠니?“라는 말로 악랄함을 더했다.

김낙호가 동백을 유심히 관찰하고 있다는 것을 캐치한 향미가 우려의 말을 던지자 김낙호의 난폭함이 대폭발했다. “오늘만 사는 최향미한테 약점이 다 생겼네?”라며 무연고자였던 향미에게 소중한 것이 생겼다는 것을 짚어내며 향미의 약점을 악용하려 했다. 이어 동백을 두둔하는 향미가 가소로운듯 비소를 짓는 김낙호의 소름 끼치는 얼굴은 향미가 죽은 시점에 그를 다시금 떠올리게 했다.

24일 방송 직후, 향미 살해 용의자들이 하나 둘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김낙호 역시 용의선상 위에 오르며 쫄깃한 재미가 더해지고 있는 상황. 본 적 없는 살벌한 눈빛과 폭발적인 악인 연기로 시청자들을 오싹하게 만들고 있는 허동원이 과연 향미를 죽인 범인일지, 옹산을 떠나간 그의 행방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허동원까지 향미 살해 용의자로 떠오르며 범인 찾기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는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