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예견된 ‘참사’?…보잉 CEO “두 번째 참사 전 조종사 경고 들었다”

상원 청문회서 증언…“당시엔 사고 직접 원인인줄 몰라”

  • 신현주 기자
  • 2019-10-30 09:07:47
  • 기업

보잉. 보잉맥스737. 뮐렌버그. 미국상원. 안전불감증.

예견된 ‘참사’?…보잉 CEO “두 번째 참사 전 조종사 경고 들었다”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CEO)/AP=연합뉴스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의 737 맥스 여객기 참사와 관련해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청문회에서 “두 번째 여객기 참사가 나기 이전에 시스템에 대한 조종사의 경고를 들었다”라고 증언했다.

일간 USA투데이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이날 뮐렌버그는 상원 상무·과학·교통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참사와 관련해 소프트웨어 결함을 언제 인지했느냐는 의원들의 추궁에 이같이 답했다.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참사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과 올해 3월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추락으로 탑승자 346명 전원이 사망한 것을 말한다. 이 기종은 현재 전 세계 40여 개 국에서 운항이 금지됐다. 뮐렌버그는 “2016년 한 시험 조종사로부터 메시지를 받았지만 구체성이 없었다”면서도 “이후 올해 초에 그 메시지에 대해 다시 인지하게 됐는데 그 당시에도 세부 내용은 알지 못했다. 자세한 내용을 안 것은 최근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보잉 737 맥스 사고의 직접적 원인은 센서 오작동으로 기수가 위쪽으로 들렸을 때 자동으로 이를 내려주는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이 작동된 데에서 기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자동 실속(失速) 방지 시스템과도 결합돼 있다.

뮐렌버그 CEO가 “첫 번째 참사와 두 번째 사고 사이에 시스템 결함에 대해 인지했다”고 증언하자 의원들은 그런데도 신속한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이냐며 ‘안전 불감증’을 집중적으로 성토했다. 테드 크루즈(공화) 의원은 “이런 메시지가 오고 갔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정보가 더 일찍 공유되지 않은 건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뮐렌버그 CEO는 “두 번째 참사 이전에 조종특성향상시스템의 오류가 있다는 점을 통보받았지만 그 당시에는 그 점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라는 것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곧바로 조처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 뮬렌버그는 여객기 참사 희생자 유족에게 “보잉을 대표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에게 가슴 아픈 애도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