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文 대통령 지지율 50% 근접…부정 웃돈 긍정

문재인, 국정 지지도, 민주당, 한국당

文 대통령 지지율 50% 근접…부정 웃돈 긍정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3주 연속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부정 평가를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긍정이 부정평가를 앞지른 건 2개월 반만으로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50%에 근접했다.

31일 리얼미터가 tbs 의뢰에 따라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2.5%포인트)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8%포인트 오른 48.5%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2.1%포인트 내린 48.3%로 나타났다.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선 건 ‘조국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지난 8월 15일 발표된 조사(긍정 48.3%, 부정 47.4%) 이후 약 두 달 반 만이다. 모름·무응답은 0.7%포인트 줄어든 3.2%였다. 문 대통령 어머니 별세와 각계 애도 소식이 전해지고, 주초 인공지능(AI) 콘퍼런스 참석 등 최근 몇 추간 이어진 문 대통령 경제 행보가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게 리얼미터 측 분석이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0.7%포인트 내린 39.9%를 나타냈다. 자유한국당은 1.8%포인트 내린 30.4%로 3주 연속 내림세가 이어졌다. 정의당 지지율은 5.5%로 0.7% 오르면서 바른미래당을 앞섰다. 바른미래당은 0.1%포인트 하락한 4.4%를 기록했다. 이어 우리공화당(2.1%)·민주평화당(1.9%) 순이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