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외 과천 등 '+α' 관심

'동별 데이터' 부실 형평성 논란
대치동 은마 84㎡ 21.8억 신고가

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외 과천 등 '+α' 관심

“시장 안정을 저해하고 가격 상승이 높은 동네는 적극적으로 지정하겠습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달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과 관련해 일부 몇 개 지역만 하는 게 아니라 일정 기준을 넘어서면 무더기로 지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오는 6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확정될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은 이에 따라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강남 4구와 마포·용산·성동구 외에 경기도 과천 등 수도권 지역도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이런 가운데 동별 데이터가 부실해 상한제 지역 지정에 따른 형평성 논란도 예고되고 있다.

일단 시장에서는 강남 4구 대부분 지역은 상한제의 첫 타깃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만 놓고 봐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가 3.3㎡당 1억원을 기록했다. 또 신반포3차·경남 재건축조합은 정부의 불가 방침에도 불구하고 일반분양 통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송파구 신천동 미성크로바의 경우 후분양을 고수하고 있는 등 정부 입장에서 강남 4구는 빼놓을 수 없는 지역이다.

정비사업 과열 양상이 뚜렷한 지역도 상당수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건설사 간 과열경쟁 양상을 보이는 한남동(한남3구역)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또 마포래미안푸르지오가 자리한 아현동, 갤러리아포레가 위치한 성수동 등 해당 지역 대장주가 들어선 동네도 상한제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이 진행되고 있는 과천 중앙동 일대가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과천주공1단지는 최근 후분양을 통해 3.3㎡당 4,000만원에 가까운 분양가로 일반분양을 한 바 있다.

한편 상한제 첫 지역 지정을 코앞에 두고 있지만 서울 아파트 값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84.43㎡는 지난달 21억8,000만원에 실거래되며 신고가 기록을 세웠다.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도 전용 82㎡가 22억원 이상 최고가로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0월 서울 집값은 0.44% 상승했다. 9월의 0.17%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아파트만 놓고 보면 서울은 10월 한 달간 0.60% 올라 지난해 9월(1.84%)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동효·이재명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