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공식입장]빅히트 "방탄소년단 정국, 큰 부상은 없어…피해자와 합의 완료"

  • 김진선 기자
  • 2019-11-04 15:05:21
  • TV·방송

정국, 교통사고, 법규위반, 피해자합의, 방탄소년단, 빅히트

[공식입장]빅히트 '방탄소년단 정국, 큰 부상은 없어…피해자와 합의 완료'
방탄소년단 정국/서경스타DB

세계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22)이 교통사고로 경찰조사를 받은 가운데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을 내놨다.

4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빅히트 측은 그러면서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라며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빅히트 측은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지난 2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 교지나던 택시와 충돌해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국과 택시 운전사는 이 사고로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할 수 있어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음주운전은 아니다”고 전했다.

다음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