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상한제 여파...강남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고공행진

공급축소 우려에 물량 선점나서
7월부터 낙찰가율 100% 상회
신반포 17차 118% 달하기도

  • 박윤선 기자
  • 2019-11-04 17:21:20
  • 정책·제도
상한제 여파...강남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고공행진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전경./서울경제DB

# 지난 달 22일 법원경매 2회차 입찰에서 낙찰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17차 아파트(전용 80.4㎡) 경매입찰에는 무려 22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낙찰가는 1회 최저 매각가인 18억 4,000만원 보다 3억 2,888만원 오른 21억 6,888만원으로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118%에 달했다.

상한제 여파...강남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고공행진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 법원경매 낙찰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공론화 이후 강남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하자 경매를 통해 매물을 선점하려는 수요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4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강남권 3구 법원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은 7월에 101.0%로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0%를 넘겼다. 지난 6월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대상을 민간택지로 확대하겠다고 언급한 이후 경매 열기가 치솟은 것이다. 8월에도 강남 3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104.4%로 더 높아졌다. 9월에는 106.3%로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10월에는 이보다 소폭 떨어진 104.6%를 기록했으나 여전히 감정가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평균 응찰자수도 증가해 지난달 강남 3구 아파트 법원경매에 참여한 평균 응찰자 수가 12명으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장근석 지지옥션 팀장은 “강남 3구 아파트 물건의 경우 2회차 입찰에서 대략 10대 1 정도의 경쟁률을 보이면서 낙찰가율 90%대 중후반에서 낙찰되는 경우가 대다수”라며 “대출 규제는 여전하지만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는 점도 강남 3구 아파트 인기에 한 몫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