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송구하다" 강기정 사태 통큰 사과한 총리

이낙연 "감정절제 못한 행동 잘못"

주광덕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

파행됐던 예결위도 정상화 국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가방에서 자료를 꺼내고 있다./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야당에 ‘고성 항의’를 한 것에 대해 결국 이낙연 총리까지 나서 유감을 표명했다. 이 총리의 직접 사과에 야당은 “정치를 한 단계 성숙시켰다”고 답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파행이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이 총리는 7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1일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에게 삿대질을 하고 고함을 친 강 수석에 대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치 않았다고 생각한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수석의 행동으로 야당은 전날까지 예결위에 불참했고 이에 내년 예산 심사가 중단됐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모욕 근절을 위해 ‘강기정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히며 사퇴를 촉구하기까지 했다. 사태가 악화하자 강 수석은 전날 국회에서 “정상적 회의 진행에 지장을 초래해 유감을 표한다”며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강 수석은 김재원 예결위원장과 맥주 회동을 했고 재차 사과의 의사도 밝혔다. 여기에 이 총리가 공식적인 사과를 하면서 예결위는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이 총리는 이에 더해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수납원이 기술 발전에 따라 ‘없어질 직업’이라고 한 이호승 경제수석의 실언도 주워담았다. 이 총리는 “설령 옳은 말이라 하더라도 잘못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전향적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하도록 독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이 총리의 사과에 “오늘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며 “저보다는 훨씬 높은 경륜과 정치적 식견, 탁월한 식견을 갖고 있어 늘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정치 선배로서 오늘도 역시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 아주 스마트하게 죄송한 마음을 표현해 주셨다”고 답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7:30: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