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지금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축복인지…" 성현아 눈물 흘린 '사건의 재구성'

  • 김진선 기자
  • 2019-11-08 13:24:27
  • TV·방송

성현아, 성매매사건, 대법원, 무죄판결, 생활고, 김수미, 밥은먹고다니냐

'지금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축복인지…' 성현아 눈물 흘린 '사건의 재구성'
배우 성현아/사진=매니지먼트 마당 제공

많은 시련을 이겨내고 다시 연예계로 복귀한 성현아가 자신을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한 가운데 ‘성현아 사건’이 네티즌 사이에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성현아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그때는 지옥이라 불렀고 지금은 그것이 결국 광야였다는 것을 알았다”며 “지금의 나는 알고 있다, 그래서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축복인지도..광야 안에서 버려진 것과 얻은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도”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성현아는 “제가 뭐라고 다른 분들은 더 힘드신 분들 많은데, 저따위 것 때문에 DM(메시지)을 통해 삶의 용기를 다시 한번 내어주신다는 분들에게 너무 죄송스럽고 감사하다”면서 “일일이 DM에 답드리지 못하는 이유는 저는 멋진 여러분보다 더 모자란 사람이기 때문이지 않나 싶다”고 고백했다.

성현아는 이어 “여러분은 제가 아닌, 저랑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소중하신 존재”라며 “여러분은 삶을 이겨내고 분명 다시 일어서실 것이라 믿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성현아는 지난달 21일 전파를 탄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그동안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오랜만에 얼굴을 보인 성현아는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배우로서도 입지를 넓힌 성현아는 극장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연기 활동을 펼쳤지만 긴 공백기를 가졌다.

성형아는 이번 방송을 통해 그동안 ‘여배우’ 성현아에 가려져 볼 수 없었던 ‘엄마’ 성현아로서의 속내를 담아냈다.

현재 홀로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성현아는 “아이 낳고 7년간 단 한 번도 운 적 없다”며 씩씩한 모습을 보였지만 김수미의 따뜻한 눈빛과 위로에 그동안 말하지 못한 슬픔을 쏟아냈다.

성현아는 생활고로 힘들었던 지난 날을 떠올리면서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700만원이 전 재산이었다”며 “선풍기 하나로 아들과 폭염을 견뎠는데 아들과 함께 하니 그것도 추억이 되더라”고 속마음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성현아는 지난 1994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연예계에 데뷔했지만 2002년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뒤 자숙 기간을 거친 그는 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통해 연예계에 복귀했다.

지난 2007년에는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했지만 3년 만에 이혼했고, 3년 뒤인 지난 2010년에 성현아는 여섯 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해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나 이후 남편의 사업 실패로 별거 생활에 들어갔고, 별거 중이던 남편이 지난 2017년 사망한 채 발견돼 사별의 아픔을 겪었다.

성현아는 지난 2013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받았지만 2016년 대법원 파기 환송 끝에 무죄선고를 받았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