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수술 등을 했다면…" 세브란스, 황교안 건강상태 브리핑 1시간 전에 취소한 이유

  • 김경훈 기자
  • 2019-11-28 15:31:47
  • 정치일반

황교안, 단식, 세브란스, 브리핑, 공수처, 청와대, 주치의

'수술 등을 했다면…' 세브란스, 황교안 건강상태 브리핑 1시간 전에 취소한 이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선거법과 고위공직범죄수사처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 투쟁에 들어갔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신을 잃고 병원에 이송된 가운데 점차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은 28일 “(황 대표 건강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어젯밤에는 의료진이 콩팥이 안 좋아질 수 있다고 했는데 회복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황 대표가 이송된 신촌세브란스 병원은 당초 이날 오전 11시 황 대표의 건강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1시간 전 취소했다.

이와 관련 병원 측은 “주치의 외래진료가 늦어져 브리핑을 일정상 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 “수술 등을 했다면 그 사이 경과를 브리핑하겠지만 굳이 다들 상태를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상황에서 주치의가 환자 진료를 중단하고까지 와서 발표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브리핑 취소 이유를 전했다.

'수술 등을 했다면…' 세브란스, 황교안 건강상태 브리핑 1시간 전에 취소한 이유
/연합뉴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밤 11시께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에서 단식 농성 중 의식을 잃어 서울 세브란스병원으로 급히 옮겨졌다. 황 대표는 한 시간여 만에 의식을 되찾으나 청와대 앞 단식 농성장으로 다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부인 최지영씨에게 밝혔다고 한국당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같은 황 대표의 단식 강행 의지에 대해 아내 최씨는 “그러다 진짜 죽는다”며 아들과 함께 강하게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일단 고비는 넘겼지만 신장 약화나 저혈당 등 단식으로 인한 다른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상태를 면밀히 지켜봐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번 단식으로 신장 기능이 떨어져 얼굴과 몸이 붓고, 감기 증상도 심한 등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상태로 전해졌다.

한편 황 대표가 건강 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되자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은 이날 황 대표가 농성하던 장소에서 동조 단식을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신 최고위원은 “황 대표의 강고한 의지를 봤을 때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어떻게든 텐트로 다시 오려 하지 않을까 싶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도부의 단식을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는 뜻으로 받아들여달라”고 전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