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나경원 불신임, 황교안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려 한다"

MBC라디오 출연 "황교안, 검사 동일체 원칙 정당에도 적용하려해"

  • 조예리 기자
  • 2019-12-04 11:12:19
  • 정치일반
박지원 '나경원 불신임, 황교안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려 한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황교안의, 황교안에 의한, 황교안을 위한 제왕적 총재 체제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4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황 대표의 움직임을 두고 “상명하복 검사동일체 원칙을 당에도 적용해 친황 체제 구축 및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려고 한다”며 “21세기, 인공지능, 4차 혁명의 시기에 구시대 제왕적 총재 체제로 돌아가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황 대표가 단식을 통해 흔들리는 자신의 리더십을 수습하긴 했으나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는 것에 대한 국민의 판단은 별개”라며 “19세기 정치를 국민은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지금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황 대표가 지난 1년간 태극기 부대와 함께 하면서 대안도 제시하지 않고 국회도 열지 않고 삭발, 단식, 광화문 등 장외투쟁만 해 온 것을 보고도 민주당에서 이 이상 끌려간다면 개혁은 물론 아무것도 추진하지 못하는 무능한 집권 여당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민주당에도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박 의원은 패스트트랙 협상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의 퇴장으로 협상대상이 없어졌고 한국당은 시간을 다시 벌었기 때문에 이인영 원내대표가 난감할 것”이라며 “원내대표가 새로 선출되면 과거 원내대표 간 합의 사항은 무효로 하고 다시 협상을 시작하기 때문에 새로운 협상 돌파구가 마련될 수도 있지만 그러나 민주당은 시간이 없고, 시간을 소비하며 끌려가느냐, 마느냐를 선택해야 할 순간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는 공수처법이든 선거법이든 뭐든지 안 하고 문재인 대통평과 정부의 발목을 잡자는 전략이기 때문에 이러한 의중을 민주당에서 알았다면 4+1 체제를 공고하게 해 놓고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등 패스트트랙 개혁 법안은 물론 예산안도 처리를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패스트 트랙 수사 및 시민단체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민주당에서 조국 전 장관과 청와대에 들이대는 칼은 강하고 날카로운데 왜 나 원내대표에게 들이대는 칼은 무디냐고 비판할 수도 있기 때문에 수사는 당연히 할 것”이라며 “검찰도 그런 고려를 하지 않고 수사를 하면 나 원내대표가 곤경에 처할 수 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