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김의겸 전 대변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000만원에 팔았다

김의겸 전 대변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000만원에 팔았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해 매입한 서울 흑석동 상가주택을 5일 34억 5,000만원에 매각했다. 김 전 대변인인 SNS를 통해 공개 매각하겠다고 밝힌 지 나흘만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김 전 대변인의 부인이 흑석동 중개업소에서 해당 상가주택을 매도하는 계약을 맺었다. 매수인은 매체에 알려진 대로 70대 노부부로 알려졌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대지 272㎡ 규모의 지상 2층 상가주택을 25억 7,000만원에 매입한 후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이에 따라 1년 5개월 만에 얻은 차익은 8억 8,000만원이다. 보유 기간이 짧이 양도소득세 45%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SNS를 통해 유용한 곳에 쓰길 바란다며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 전 대변인이 판 이 매물은 흑석뉴타운 9구역에 속해 있다. 흑석 9구역은 지난 10월 관리처분인가를 받아 최고 25층 아파트 21개동 1,536가구를 재개발할 계획이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김의겸 전 대변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000만원에 팔았다
김의겸 전 대변인이 매입했던 흑석동 상가주택./서울경제DB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