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긴장감과 액션은 물론 웃음까지..감동은 덤

  • 김주원 기자
  • 2019-12-06 09:29:14
  • TV·방송
‘싸패다’ 윤시윤이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는 완벽한 캐릭터로 매 회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긴장감과 액션은 물론 웃음까지..감동은 덤
사진=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은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이하 ‘싸패다’)에서 회사동료와 가족에게 무시당하는 만년 호구 ‘육동식’역을 맡아 현대사회에서 일어나는 애잔한 상황들을 몸소 보여줘 대중의 공감을 샀다. 그러던 도중 살인사건을 목격하게 되고 현장에서 도망치다 사고로 기억을 잃으며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을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이라 착각하며 재미있는 상황들을 연출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있다.

지난 5일 방송된 ‘싸패다’ 6회에서 육동식(윤시윤 분)이 시민상을 타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쇄살인범을 쫓고 있던 심보경(정인선 분)경장이 아직 발견되지 않은 시신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사건이 발생된 공장을 찾아간다. 육동식(윤시윤 분)은 그 살인범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정체가 밝혀질까 수사를 돕는 척하며 홍진구 살인 사건의 목격자인 외국인 노동자 네르꾸이에게 접근해 증거를 인멸한다. 그것도 잠시, 세상 착한 호구 육동식은 결국 폭력으로 물든 외국인 노동자를 사장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공장을 다시 찾고, 그런 와중에 사장에게 칼로 위협을 당해 부상을 입는다.

이러한 과정 속 윤시윤의 증거 인멸을 하려던 모습에서 보여진 치밀하고 계획적인 모습이나 사장에 맞서 노동자를 구할 때 보여진 액션까지 매 장면 긴장감이 폭발, 순간순간 예리하게 반응하는 윤시윤의 눈빛과 표정연기는 화면을 압도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자신의 살인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시작한 일은 시민상으로 이어져 영웅이 된 육동식(윤시윤 분),사회적 약자들만 살해하는 싸이코패스가 의도치 않게 계속해서 이러한 약자들을 도와주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왠지 모를 뿌듯함을 안겨주고 있다. 싸이코패스란 착각이 육동식을 겁이 없는 사람으로 만들었고, 여기에 착한 호구의 본성이 더해져 약자가 강자가 되는 반전은 대중들에게 열띤 호응응 얻고 있는 것.

이처럼 매회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주기도 하고, 큰 웃음을 선사하는 윤시윤, 뿐만 아니라 소소한 위로로 감동까지 선사한 그의 열연에 많은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후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지며 앞으로 펼쳐질 그의 연기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