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워킹맘 95% 퇴사 고민…일과 가정의 양립 이유”

KB금융,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 발간
경제활동 중인 고교 이하 자녀 둔 여성 2,000명 대상
워킹맘의 가정과 금융생활 분석
워킹맘 가구 78%…워킹맘이 본인·배우자 소득관리



“워킹맘 95% 퇴사 고민…일과 가정의 양립 이유”

워킹맘 10명 중 9명은 퇴사를 고민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 관리와 직장생활을 양립하는 문제가 가장 큰 이유다. 또 워킹맘들은 본인을 위한 여유시간으로 하루 중 2시간 정도만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그룹은 우리나라 워킹맘의 개인과 가정, 직장에서의 생활과 금융행동을 분석한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를 9일 발간했다. 지난해 첫 발 간 이후 두 번째 연간보고서다. 이번 보고서는 현재 경제활동 중에 있는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워킹맘 95% 퇴사 고민…일과 가정의 양립 이유”

우선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퇴사를 가장 깊게 고민했던 시기로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다. 자녀 관리와 직장 생활의 양립 문제 때문이다. 이 시기에 워킹맘의 50% 이상이 부모와 가족의 도움을 받아 퇴사의 고비를 넘기고 회사를 계속 다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직장에서 ‘10년 이상’ 근무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30~40대 워킹맘이 40%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경제에 보탬이 되거나’, ‘재산을 늘리기 위해서’라는 것이 주요 이유다. 또 워킹맘은 주 52시간제도 도입으로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 실현이 가까워진 것으로 인식했다. 워라밸을 위해 직장에서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직장·조직내 분위기 조성’을 꼽았다.

워킹맘 가구의 경우 워킹맘이 주로 가계 소득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워킹맘 가구의 78.3%에 해당한다. 워킹맘의 78.6%가 급전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서 비상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워킹맘의 90% 이상이 자녀를 위해 투자나 저축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자녀 대학 등록금이나 어학연수, 유학비 등 교육비 마련을 위해서다.

워킹맘이 본인을 위해 쓰는 여유 시간은 하루 중 2시간 정도였다. 워킹맘은 본인의 여유시간을 보내는 방법으로 ‘배우자와의 대화’를 중요하다고 꼽았다. 또 본인의 여유시간에 하고 싶은 활동으로 ‘운동’, ‘문화생활’, ‘외모관리’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워킹맘은 전 연령대에서 직장생활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위해 ‘배우자의 지원과 이해’는 필수라고 지적했다.

워킹맘은 주로 온라인 쇼핑을 통해 물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킹맘의 98.4%가 최근 3개월내 온라인 쇼핑 사이트를 이용했다고 답했다. 구매 규모는 가구 생활비 지출액의 13.4%로 주로 퇴근 후 시간인 오후 9시에서 자정까지의 야간시간을 이용했다. 최근 3개월내 가장 많이 구입한 물품은 ‘식료품(신선·가공식품)’과 ‘생필품·주거용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녀의 학령 증가에 따라 워킹맘의 관심사는 ‘건강관리’와 ‘은퇴·퇴직’에 집중됐고 상대적으로 높은 관심을 두고 있는 분야는 ‘자녀문제’를 비롯해 ‘재테크’, ‘자산관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