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아람코, 주식거래 이틀째 상한가...시총 2조달러 돌파

애플보다 훨씬 높은 시총
삼성전자의 7.7배에 달해

  • 전희윤 기자
  • 2019-12-12 16:54:38
  • 기업
아람코, 주식거래 이틀째 상한가...시총 2조달러 돌파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주식시장(타다울)에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알리는 공식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리야드=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사 아람코의 주가가 거래 이틀째에도 상한가로 시작했다.

사우디 리야드 주식시장(타다울)에 상장된 아람코의 주식은 거래 첫날인 11일(현지시간) 공모가보다 10% 올라 상한가인 35.2리얄(약 1만1,136원)로 마감했다. 12일에도 개장 직후 주가가 10% 상승해 38.7리얄(약 1만2,243원)로 거래됐다.

12일 주가를 기준으로 아람코의 시가총액은 2조680억 달러(약2,453조원)로 올랐다. 이는 아람코의 IPO 이전까지 가장 비싼 기업이었던 미국의 애플(1조2,000억 달러)보다 월등히 높고 한국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삼성전자(318조원)의 7.7배에 달한다.

사우디 정부는 기업공개(IPO) 전 아람코의 기업 가치를 2조 달러로 기대했지만 안보 문제, 유가 부진 등으로 공모 시점에 1조7,000억 달러에 그쳤다. 그러나 주식 거래 개시 이틀 연속 상한가까지 오르면서 기대치인 2조 달러를 넘어섰다.

아람코는 11일 지분의 1.5%를 타다울에 상장해 거래를 시작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