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청년단체에 ‘코털’ 뽑힌 해리스 美대사

국민주권연대, 13일 미대사관 앞서 퍼포먼스
참수경연대회는 경찰 제한통보로 실행 포기
표현 자유에도 외교사절 대상 '결례' 지적도

  • 손구민 기자
  • 2019-12-13 17:41:11
  • 사회일반
청년단체에 ‘코털’ 뽑힌 해리스 美대사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 대사 참수경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해리스 대사의 코털을 뽑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손구민 기자

청년 진보단체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강하게 규탄하며 해리스 대사의 사진을 찢고 주먹으로 때리는 등의 과격 퍼포먼스를 진행해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과 외교부에서 모두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결국 이 단체로 인해 ‘외교적 결례’가 됐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13일 오후 주최한 집회에서 진행을 맡은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종북좌파에 둘러싸인 게 아니냐고 물으며 색깔론을 펼치고 있는데 일제 총독 행세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참수경연대회’가 전날부터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경찰과 사전조율을 통해 퍼포먼스 행사를 진행한다”며 “(법적으로) 어떤 문제도 없다는 점을 밝히고 오늘 경연대회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는 ‘해리스 대사 요리하기’, ‘해리스 대사 코털뽑기’ 등의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요리하기’에선 해리스 대사를 인쇄한 종이를 찢고, 또 해리스 대사 사진에 붙은 코털 모형의 실을 뽑았다. 해리스 대사 사진을 도토리묵과 두부에 꽂아놓고 주먹으로 때리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청년단체에 ‘코털’ 뽑힌 해리스 美대사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 대사 참수경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해리스 대사를 주먹으로 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손구민 기자

해리스 대사의 사진을 붙인 축구공을 발로 차는 퍼포먼스도 예정돼 있었지만 청년당 측은 경찰과 조율 끝에 공을 차기 전에 해리스 대사의 사진을 공에서 떼어냈다. 퍼포먼스에 참가한 이들은 “주한미군 주둔비 인상 즉각 중단하라”, “식민지 총독 행세 해리스를 추방하라”, “주한미군 필요 없다 지금 당장 철수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종로경찰서는 전날인 12일 해리슨 대사의 참수형과 교수형 등 과격한 퍼포먼스를 하는 집회를 신고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에 집회 제한통고를 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과 비엔나 협약 등을 근거로 대사관의 기능 안녕을 침해하지 않도록 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나치게 공포감, 혐오감, 불안감을 조성해 협박죄 구속 요건에 해당하거나 경범죄에 해당한다고 판단되면 현장에서 바로 제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청년단체에 ‘코털’ 뽑힌 해리스 美대사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 대사 참수경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해리스 대사 사진이 붙은 축구공을 차기 전 경찰의 감독 아래 사진을 떼어내고 있다. /손구민 기자

또 경찰은 이들 단체에 전달한 제한 통고서에는 집회를 신고하면서 포함하지 않은 물품을 사용해선 안 된다는 내용과, 미국 대사관 방면으로 행진을 시도, 불순물을 투척하는 행위 등을 하지 말라는 내용도 들어가 있다.

집회가 끝나고 권 공동대표는 “경찰과 사전조율을 해 일부 퍼포먼스가 제한된 것은 아쉽지만 국민들의 분노는 충분히 표현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한편 집회가 이어지는 내내 인근에선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참수하라”라고 외쳤지만 경찰이 중재하면서 양측 간 충돌은 없었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