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문화계 뒷담화]천만 영화 5편 중 비수기 개봉작 4편 나온 영화계

[CGV 리서치센터 선정 2019년 영화시장 키워드]

脫공식-'성수기=흥행' 깨져...기생충 등 비수기에 대박

20대-가성비·입소문 민감한 밀레니얼세대가 성패 갈라

키즈패밀리-아이들이 관람 결정권 쥐고 소비주체 부상

올해는 한국 영화사에 특별한 해로 기록될 것 같습니다. 우선 종로 단성사에서 한국 최초의 영화 ‘의리적 구토(투)’가 상영된 지 100주년 을 맞이하는 해였고, 이를 축하하듯 지난 5월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습니다. 물론 한국 감독으로는 최초입니다. 또 봉 감독은 또 최근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고 불리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 영화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한국 영화가 골든 글로브에 3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도 처음입니다. 내년 1월 5일(현지시간) 발표되는 골든 글로브 최종 수상자에 봉 감독이 이름을 올릴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드라마틱했던 한국 영화계를 최근 CGV 리서치센터가 발표한 2019년 영화 시장 키워드로 분석해 보겠습니다.

영화 ‘극한직업’




올해는 ‘성수기=흥행작’이라는 공식이 무참하게 깨졌습니다. 올해는 천만 영화가 5편 중 ‘극한 직업’을 제외하고 모두 비수기 개봉작이었습니다. ‘어벤져스 : 엔드 게임’은 4월, ‘알라딘’과 ‘기생충’은 5월, ‘겨울왕국2’는 11월에 개봉했습니다. 올해 영화계에서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극장 성수기와 비수기의 경계가 사라졌다는 점이라는 것입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11월 비수기 개봉작 가운데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2014년 개봉한 ‘인터스텔라’가 유일했습니다. 이들 덕에 영화계에서 흔히 ‘보릿고개’라 불리던 6월과 11월 관람객은 전년비 각각 51%, 8%씩 성장하며 비수기의 개념을 뒤흔들었습니다.

영화 ‘기생충’


반면 ‘나랏말싸미’부터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타짜 : 원아이드잭’ 등 관객몰이가 한창이어야 할 7~8월 여름 방학과 9월 추석에 맞춰 개봉한 작품들의 성적은 시원치 않았죠. 지난 8월 전국 관람객 수는 전년비 82% 수준인 약 2,500만 명에 그쳐 8월 기준으로는 201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입니다. 추석 연휴기간 일 평균 관람객 역시 128만 명에 머물러 전년대비 3% 이상 감소했습니다. 성수기 참패로 올해 누적 관객 수 2억4,000만명 돌파의 기대감은 퇴색했지만, 겨울 성수기를 앞당긴 ‘겨울왕국2’ 돌풍에 더해 연말 한국 영화 대작들을 비롯해 ‘캣츠’ ‘쥬만지 : 넥스트레벨’ 등 기대작들의 흥행이 순항할 경우 2013년 연간 관람객 첫 2억 명 돌파 이후 깨지지 않았던 2억2,000만명의 벽을 넘어서며 역대 최다 관객 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렇다면 왜 ‘성수기 개봉= 흥행’이라는 공식이 깨진 이유는 무엇일까요? CJ CGV(079160) 리서치 센터가 최근 발표한 2019년 영화시장 분석에 따르면 20대가 이를 주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가성비와 입소문에 민감한 20대가 흥행을 좌지우지하는 주요 관객으로 자리매김하면서 ‘20대 잡기’가 극장가의 핵심 과제로 떠오른 것입니다. CJ CGV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올 한해는 매주 평균 10편 안팎의 개봉작이 등장하고 개봉 첫 주말의 누적 관람객 비중이 58%까지 치솟는 등 영화 시장의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한 해였는데, 이러한 변화를 주도한 것이 바로 20대 관객들이었습니다. CGV의 한 관계자는 “20대는 콘텐츠를 빠르게 수용해서 또래 집단과 경험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이슈를 재생산해내는 관객층”이라며 “영화 ‘알라딘’의 경우 20대 관객 중심의 입소문이 흥행 동력이 된 대표적 사례”라고 전했습니다. 알라딘’은 개봉 첫날 관람객이 7만3,000명에 그쳤지만, 20대의 입소문이 전 연령대로 확산하고 N차 관람으로 이어져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실제 ‘2019년 CGV 영화소비행태 조사’에 따르면 ‘2024 세대’는 개봉 당일 또는 개봉 직후 관람 비중이 34.8%를 차지하고, ‘2529세대’는 영화 관람 후 관람평을 남기는 비중이 22%에 달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밀레니얼세대는 철저하게 가성비를 따져서 영화를 볼지 말지를 결정하기 때문에 영화의 평가에 민감합니다. 입소문은 이들에게 영화의 퀄리티에 대한 기준이자, 영화에 대한 평을 확대 재생산하는 도구인 것입니다.

‘겨울왕국2’


극장가에서 막강한 입김을 과시하는 또 하나의 관객층은 아이들이었습니다. 어린 자녀와 30~40대 부모의 가족 관람이 적지 않은 가운데, 자녀들이 관람 영화 결정권을 쥐고 영화 소비의 주최가 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CGV리서치센터는 아이들 동반한 3549세대를 ‘키즈패밀리’로 규정하고, 미래의 영화시장을 이끌어 갈 어린 관객들에 대한 관심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CGV 리서치센터 오영준 부장은 “지난 3년간 500만 이상 관객 영화를 보면 부모를 동반해 영화를 관람하는 키즈패밀리 비중이 상당히 높다”며 “아이의 영화관 경험은 미래 영화 시장을 위해 필수적인 만큼 키즈패밀리, 특히 어린이 관객에게 보다 많은 관심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