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시민들 분노에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 머리 박살…"당분간 때리지 말라" 안내문

  • 김경훈 기자
  • 2019-12-27 17:40:48
  • 사회일반

전두환, 동상, 재산, 시민단체, 신군부, 광주사태, 수형복, 광화문광장

시민들 분노에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 머리 박살…'당분간 때리지 말라' 안내문
/사진=5·18 구속부상자회 서울지부 제공

신군부의 12·12 쿠데타 40년을 맞아 5·18 시국회의 등 관련 시민단체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세운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이 지나가던 시민들이 주먹과 발로 치는 등 분노를 표출하면서 머리 부분이 크게 깨졌다.

27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머리 부분이 심하게 파손돼 접착제로 보수 중인 전두환 동상 사진이 급속도로 퍼졌다. 특히 동상 앞에는 ‘전두환 머리 부분이 손상됐으니 당분간 때리지 말라’는 안내문까지 붙었다.

실물 크기로 제작된 전두환 동상은 수형복 차림으로 포승줄에 두손이 묶이고 무릎이 꿇린 채 쇠창살에 갇혀있다.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전시된 이 동상은 5·18 관련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전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기 위해 세웠다.

시민들 분노에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 머리 박살…'당분간 때리지 말라' 안내문
/연합뉴스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동상을 설치한 이후 광장을 오가는 시민들이 전두환 동상의 머리를 때리면서 미세균열이 생겼다. 지난 20일쯤 시작된 미세한 균열은 타격이 계속되면서 22일 틈이 벌어지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에도 시민들의 분노가 이어지면서 지난 24일 머리 부분이 둘로 갈라지듯 부서졌다. 현재는 접착제로 임시 보수해 둔 상태다.

5·18 단체 관계자는 “우리들은 전두환이 응당한 처벌을 받지 않은 채 호의호식하며 사는 모습을 보고 있다”면서 “그동안 그의 언행에서 단 한 번의 반성이나 부끄러움도 찾지 못했다. 재판을 피해 도망친 범죄자들 처럼 구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