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사화 가까운 숙청" 심재철 "망나니 정권", 검찰 인사는 '대학살' 강조

  • 김진선 기자
  • 2020-01-10 09:56:37
  • 정치일반
황교안 '사화 가까운 숙청' 심재철 '망나니 정권', 검찰 인사는 '대학살' 강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한국당 의원들이 9일 오후 강원 춘천시 스카이컨벤션에서 열린 2020 강원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규, 권성동 의원, 황 대표, 염동열,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간부급 인사를 두고 “문재인 정권 비리를 수사하는 검사에 대한 보복인사”라며 “사화(士禍)에 가까운 숙청”이라고 규정했다.

황 대표는 10일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인사가 “(문재인 대통령) 측근 수사를 무력화하려는 것”이라며 “친문 유일체제를 완성하기 위한 검찰 무력화다. 무도한 권한 남용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망나니 정권”이라며 날을 세웠다.

그는 “자신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를 모조리 좌천시키는 폭거”라며 “군사독재정권에도 없었던 대학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학살의 주인공,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두 사람은 직권을 남용하고 검찰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은 탄핵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한국당 내에서도 이번 인사가 청와대와 여권을 겨냥한 수사라인을 대폭 바꾸는 ‘수사방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지난 9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심 원내대표는 “(이번 인사는) 반드시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도록 돼있는 검찰청법을 유린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민주주의를 파괴한 직접적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이번 검찰 인사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제출할 방침이다.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소집하고 당내에 ‘검찰학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도 만들 계획이다. 추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대검에 고발하기도 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