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내칼럼
[만파식적]마담투소
2004년 12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런던의 밀랍인형박물관 마담투소에 괴한이 침입해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부부의 밀랍인형을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박물관 측에서 예수 탄생장면을 재현한다며 베컴 부부를 요셉과 마리아로 분장시킨 인형을 전시하자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한 이들의 소행이었다. 여기에는 종교계가 당장 철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던 것도 영향을 미쳤을 듯하다. 박물관은 결국 엉뚱한 봉변을 당한 베컴 부부의 밀랍인형을 철거해야 했다.





마담투소는 프랑스의 간호사이자 밀랍인형 전문가인 마리 투소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이다. 그는 해부학은 물론 회화기술과 공예까지 배워 1777년 첫 밀랍인형 볼테르를 만들었고 1835년 런던으로 이주해 베이커 스트리트에 소장품을 소개하는 박물관을 열었다. 밀랍인형은 벌집 추출물과 파라핀의 혼합물질로 만드는데 보통 3개월~1년 정도의 제작기간이 걸린다. 이 과정에서 1,000장 정도의 사진을 분석해 실물과 가장 흡사한 모양으로 만들지만 인형 크기는 일부러 5% 정도 크게 만든다고 한다. 실물과 똑같이 만들 경우 일반인의 눈에 왜소해 보이는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세계 20여곳의 박물관에는 엘리자베스 여왕과 찰스 왕세자 등 로열패밀리를 비롯해 영화배우나 스포츠 스타 등 유명인사들이 전시되지만 등장인물에 따라 우여곡절도 많았다. 2016년에는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자 두 사람의 밀랍인형이 ‘정중한 거리’를 두고 떨어지게 됐으며 때로는 실물보다 못하다는 이유로 싱크로율을 문제 삼는 팬들의 원성이 쏟아져 곤욕을 치르기도 한다.



마담투소 런던 박물관이 해리 왕자 부부가 왕족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하자 왕실관에 전시됐던 밀랍인형을 퇴출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다. 결혼 1주년을 맞아 선보였던 밀랍인형은 정장 차림의 왕자와 파란색 드레스의 왕자비가 인터뷰하는 장면으로 15만파운드의 제작비가 투입됐다. 해리 왕자는 재정 독립을 선언했지만 벌써 주변의 대접이 달라지는 것을 보노라면 왕족의 ‘홀로서기’가 그리 쉽지만은 않을 듯하다. 정상범 논설위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