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이국종만 당한 게 아냐"…유희석 원장에 '욕' 먹은 교수 더 있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이국종 권역외상센터장에게 욕설 등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병원 내부에서는 “나도 유 원장에서 욕설을 들은 적 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아주대 의대 교수회장인 이은소 교수(피부과)는 “(유 원장에게 욕설을 들은 의사가) 대의원 중에는 없지만 일반 교수 중에 몇 분 있다”며 “이런 논란이 나오니 ‘이 교수만 욕먹은 게 아니다’ 그렇게 말하는 분이 있었다”고 중앙일보에 밝혔다. 앞서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을 통해 유 원장의 즉각적 사퇴와 교수 전체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 교수는 설명을 내게 된 계기에 대해 “의대 교수회에서 2주에 한 번, 한 달에 한 번꼴로 소식지를 내는데 마침 이 사건이 터지면서 (성명을) 내게 됐다”며 “외상센터 운영 등의 문제를 다루면 변수가 많고 복잡하다. (회의 결과) 단순화해서 폭언한 내용만 다뤘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녹취로 (욕설 논란이) 매스컴을 탔고 알려지게 된 것에 대한 부담이 있다. 섭섭한 것은 이국종 선생님이 그런 일이 있을 때 우리하고라도 얘기했으면 좋았겠지만 본인으로선 그게 아니었나 보다”며 “의료원장님이 폭언하신 건 팩트(사실)이기 때문에 팩트에 관해서 얘기한 것이다. 바꿔 생각해 일반 직원들한테 (폭언)했으면 정말 큰 문제가 된다. 교수이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것은 아니라는 게 우리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유 원장의 욕설 파문은 지난 13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때려치워 이 XX야” 등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취록이 보도되면서 논란으로 떠올랐다. 이 교수는 전일 해외에서 진행된 해군 순항훈련을 마치고 일부 방송사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아주대 측에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죽을힘을 다해서 정말 어떻게든 밀어붙여 보려고 했는데 이제 안 되겠다”며 “바다에 있을 때가 좋았고 10m짜리 파도를 맞는 게 낫다. 어디 숨어지내다가 (이번처럼) 배나 탔으면 좋겠다”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