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GS건설, 한남하이츠 수주전 승리…'한남 자이 더 리버' 짓는다

시공사 선정 총회서 55.1% 얻어 승리

  • 진동영 기자
  • 2020-01-18 18:52:46
  • 아파트·주택
GS건설, 한남하이츠 수주전 승리…'한남 자이 더 리버' 짓는다
한남 자이 더 리버 조감도/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이 현대건설을 꺾고 서울 성동구 옥수동 한남하이츠 재건축 공사 시공사로 선정됐다.

한남하이츠 재건축 조합은 1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옥수교회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조합원 투표에서 GS건설은 281표(55.1%)를 얻어 228표(44.8%)를 얻는 데 그친 현대건설을 제쳤다. 총회에는 총 조합원 557명 중 510명(91.6%)이 참여했다.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은 535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헐고 지하 6층·지상 20층, 10개 동 790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를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3.3㎡당 599만원으로 총 3,287억원이다.

한강 조망이 가능한 데다 한남대교를 통해 압구정동으로 곧바로 연결되는 위치에 있어 강북권 최대 사업장 중 하나로 꼽힌다. 행정구역상 옥수동이지만 용산구 한남동과 맞닿아 있어 강북 내 손꼽히는 부촌인 한남동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다는 장점도 갖췄다.

GS건설은 시공사 입찰 투표에 앞서 한남하이츠를 ‘한남자이 더 리버’로 재건축한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한강 변 입지의 장점을 살려 한강 조망이 가능한 가구를 305가구까지 늘린다는 내용을 담았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 첫 도시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의미 있는 표 차로 승리해 자이 브랜드 파워에 대한 고객 신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한남하이츠를 강북 대표 단지로 만들어 신뢰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