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미 교통안전국, 테슬라 50만대 급발진 예비조사

정식 조사와 리콜 요구하는 청원 검토
민원 127건 접수…충돌사고 110건 발생

  • 김기정 기자
  • 2020-01-18 15:53:23
  • 자동차
미 교통안전국, 테슬라 50만대 급발진 예비조사
테슬라 모델3(왼쪽)와 모델X

미국 교통안전당국이 테슬라 차량의 급발진 위험에 대해 예비 조사를 실시한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테슬라 차량의 급발진에 대해 정식 조사와 리콜을 요구하는 청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17일(미국 동부 현지시간)발표했다고 전했다.

NHTSA가 부분 공개한 청원에 따르면 테슬라 운전자들이 급발진과 관련해 제출한 민원은 모두 127건에 이른다. 민원에서 제기된 급발진의 결과로 충돌사고 110건이 발생했고 52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했다. 운전자들은 차량을 차고나 커브에 주차하려 했을 때 급발진을 겪거나, 도로 주행 중이나 자율주행 기능을 이용할 때 급격한 가속을 경험했으며 그 결과 사고로 이어졌다고 보고했다.

청원인이 미 도로교통안전국에 정식 조사와 리콜을 요구한 모델은 2012∼2019년 테슬라 모델 S, 2016∼2019년 테슬라 모델 X, 2018∼2019 테슬라 모델 3 등으로 총 50만대에 달한다. NHTSA의 발표에 테슬라는 즉각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