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韓 차세대 원전 기술개발 중단 답답하다"

장윤일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석학연구원
사용후 핵연료 재활용 처리 기술
아르곤연구소와 함께 개발하면
세계 에너지안보 컨트롤도 가능
韓 탈원전 후폭풍 견뎌낼지 걱정

'韓 차세대 원전 기술개발 중단 답답하다'
장윤일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석학연구원이 지난 16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파이로프로세싱 기술에 앞으로 10년간 1,000억원씩 1조원만 투자하면 차세대 원전 기술의 선도국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사진제공=KAIST

“앞으로 50년, 100년 뒤에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게 쓸 수 있는 에너지 ‘100년 대계’를 수립해야 합니다. 그런데 차세대 원전인 파이로프로세싱 기술에 앞으로 10년간 1,000억원씩 1조원만 투자하면 결실을 볼 수 있는데 이를 중단한다니 참으로 답답합니다.”

원자력 분야의 석학으로 꼽히는 장윤일(77·사진)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아이다호국립연구소로 통합) 석학연구원은 지난 16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갖고 “아르곤연구소와 함께 한국이 계속 파이로프로세싱을 개발하면 세계적으로 에너지 안보를 컨트롤할 날이 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미시간대 원자력공학 박사인 그는 아르곤연구소에서 1984년부터 10년간 파이로프로세싱과 차세대 고속로 프로젝트를 책임졌다. 1993년에는 원자력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로런스상을 받았고 1999년에는 아르곤연구소장 대행도 맡았다.

파이로프로세싱 기술은 사용후핵연료를 재활용해 다시 원전의 핵연료로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장 박사는 “중국이나 인도가 파이로프로세싱을 개발하고 있으나 미국이 협조해주지 않는다”며 “일본이나 유럽은 자국 사정으로 하기 힘든 상황에서 미국과 같이 연구할 수 있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이런 좋은 여건인데도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 결국 중국이나 인도가 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역대 정부가 한국원자력연구원을 통해 지난 20여년간 7,000억여원을 들여 아르곤연구소와 함께 파이로프로세싱 과 소듐냉각고속로(SFR)를 연구개발(R&D)하도록 해왔는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연구가 중단될 위기에 처해 안타깝다는 얘기다.

“파이로프로세싱이 효용성을 장담할 수 없는 ‘돈 먹는 하마’가 될 수 있다”는 일부 시민단체·학계의 우려에 대해서는 성공에 대한 확신을 내비치며 우리나라가 30~40년 뒤 세계 원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현재 원자로는 우라늄을 0.6%만 사용하고 사용후핵연료 처리도 골칫거리”라며 “사용후핵연료를 파이로프로세싱으로 고속로에서 태우면 현재보다 170배 많은 에너지를 창출하며 처리기간도 30만년에서 300년으로 줄일 수 있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고준위 방사성 핵폐기물의 독성을 낮추고 SFR의 연료로 재처리하면 부피와 방사능을 각각 20분의1, 1,000분의1로 감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사용후핵연료를 원전 내 습식저장소에 저장하는데 누적량이 1만5,000여톤에 달한다.

장 박사는 “앞으로 10년간 중국 등 20여개국이 100여기의 원전을 추가로 건설하고 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30여개국은 원전을 개시할 방침”이라며 “유일하게 독일만 풍력·태양광 확대 등 탈원전에 나서고 있으나 부족한 심야전력은 원전이 발달한 프랑스 등에서 사오고 있어 주변국과 단절된 우리와는 형편이 다르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이어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지진 이후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졌으나 한국형 원자로는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리며 “전기수요가 많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탈원전을 해 전기값 상승과 환경 악화에 시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 정부 들어 매몰 비용(기기 제작+지역사업+소송+사회갈등)이 1조원대라는 주장이 나오는 신한울 3·4호기 건립을 중단한 것은 세계 흐름과 완전히 동떨어졌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그는 “원전 단가는 사용후연료 처분 비용과 제염해체 비용을 포함해도 훨씬 저렴하다”며 “원전보다 액화천연가스(LNG)는 3.5배, 풍력은 3.4배, 태양광은 4.6배 비싼데 탈원전으로 닥칠 후폭풍을 어떻게 견딜지 심히 걱정”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고광본 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