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드디어 터졌다"…토트넘, '손흥민 새해 첫 득점포'로 노리치 시티 제압

  • 김경훈 기자
  • 2020-01-23 08:43:20
  • 스포츠

손흥민, 토트넘, 손세이셔널, 슈퍼소닉, 원더골, 득점포, 노리치

'드디어 터졌다'…토트넘, '손흥민 새해 첫 득점포'로 노리치 시티 제압
토트넘의 손흥민/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오랜 침묵을 깨고 새해 첫 득점포를 쏘아올렸다.

손흥민이 이끄는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오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24라운드 홈경기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9승7무8패 승점 34점으로 리그 순위 6위로 뛰어올랐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했고 골키퍼 요리스도 부상에서 복귀해 출전했다. 케인의 빈자리는 모우라와 손흥민, 알리, 라멜라가 빈틈없이 채웠다.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던 양 팀의 균형을 깬 것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38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오리에가 골대 앞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어 알리는 환상적인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2분 아론스의 돌파를 막기 위해 무리한 세세뇽에게 파울이 주어지면서 노리치의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푸키는 골대 오른쪽 구석으로 차 넣어 균형을 맞췄다.

이어 후반 33분 토트넘의 공격 상황에서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시도한 알리의 슈팅이 높게 떴고 손흥민이 쇄도하며 헤더로 본인의 시즌 11호 골을 만들어내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