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클래식도 '구독·좋아요' 눌러주세요!

음대생·아티스트 유튜브로 속속
예능처럼 재미있게 클래식 접근
일상도 공유하며 친근감 높여

  • 김현진 기자
  • 2020-01-29 17:32:52
  • 문화
클래식도 '구독·좋아요' 눌러주세요!
유튜브 ‘또모’ 캡처화면

클래식 하면 ‘어렵다’, ‘소수의 향유물’이라는 편견이 꼬리표처럼 따라붙는다. 하지만 클래식은 한 번 빠져들면 쉽게 빠져나올 수 없다는 이들이 많은 매력적인 음악이다. 특히 최근 급증하는 국내 클래식 유튜브 콘텐츠들은 예능처럼 재미있게 클래식 음악에 접근하는가 하면 멀게만 느껴지는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모습까지 담아내며 클래식과 대중의 거리를 바짝 좁히고 있다.

구독자 31만여 명을 자랑하는 클래식 유튜브 대표 채널 ‘또모(Towmoo)’는 여러 대학의 음대생들이 연합해 직접 기획·출연·촬영·편집까지 맡아 선보이는 콘텐츠를 제공한다. 리스트의 ‘타란텔라’ 등을 연주한 ‘피아노 전공생들은 얼마나 어려운 곡까지 쳐봤을까’는 조회수 470만을 기록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음대생들의 친근하고 엉뚱한 모습과 함께 프로 연주자들도 만날 수 있다. 국내 최초 쇼팽 콩쿠르 입상자인 피아니스트 임동민이 출연한 편은 조회수가 212만에 달하기도 했다. ‘모바일 세대를 위한 음악인 콘텐츠’를 내세운 ‘또모’는 예능 같은 자막과 편집기법을 활용해 클래식을 더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올해 개최된 또모 콘서트는 1분 30초 만에 400석이 매진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클래식도 '구독·좋아요' 눌러주세요!
유튜브 ‘뮤라벨’ 캡처 화면

음대생이 운영하는 ‘뮤라벨’도 구독자수 8만 명을 기록하며 주목받고 있다. 서울대 음대와 의대를 다니는 친구가 서울대생의 이모저모를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로 시작했지만, 음대생들의 다양한 면모와 연주를 소개하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음대생 출연진들이 연주만 듣고 어떤 음인지 바로 맞추는 ‘서울대 음대생의 절대음감은 어느 정도일까?’ 편은 조회수 370만을 기록했다.

클래식도 '구독·좋아요' 눌러주세요!
피아니스트 안인모의 ‘클래식이 알고싶다’ 유튜브 캡처 화면.

다소 거리감이 느껴지는 무대 위 연주자들도 유튜브를 통해 친근한 모습으로 대중과 만나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의 티엘아이 아트센터는 올해 유튜브에서 활약 중인 아티스트들의 무대 ‘유튜브 스타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였다. ‘김지윤의 라이프스테이지’ 채널을 운영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윤(5월 21일)에 이어 1만 구독자를 보유한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9월 17일)의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안인모의 클래식이 알고 싶다’ ‘김윤경의 소소한 클래식’ ‘클언니 이수민’ 등 점점 더 많은 클래식 연주자들이 유튜브로 뛰어들고 있다. 클래식 음악 소개나 연주는 물론, 연주자들의 소소한 일상도 엿볼 수 있다. 피아니스트 안인모는 2017년 9월 팟캐스트 ‘클래식이 알고 싶다’로 이름을 알린 후 동명의 책을 출간, 현재는 동명의 유튜브 채널도 함께 운영 중이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소개하는 ‘커피 없이 못사는 음악가들’ 등 일상과 함께 전하는 음악 이야기가 합쳐진 콘텐츠가 눈길을 끈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