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때문에 학원 쉰다고?"…학원 '휴원' 권고에 학부모 찬반 '팽팽'

  • 조예리 기자
  • 2020-02-24 10:42:05
  • 사회일반

코로나, 학원, 휴원, 코로나19, 개학, 연기, 교육부

'코로나19 때문에 학원 쉰다고?'…학원 '휴원' 권고에 학부모 찬반 '팽팽'
유은혜(왼쪽)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지원을 위한 교육부·서울시 대책회의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학교 개학을 연기하고, 학원 휴원 권고도 내리기로 하면서 학부모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23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학생, 교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유초중등학교의 신학기 개학일을 1주일 연기하고 학원에도 휴원과 등원 중지를 권고하겠다”고 발표했다.

유 부총리가 “유초중고 개학까지 학원과 다중이용시설, PC방 등을 이용하지 않도록 학부모들이 지도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학원을 휴원하면 아이를 보낼 곳이 없다는 평가와 코로나19 위험성을 생각하면 적절한 조치라는 평가가 대립하고 있다.

학원은 학교와 달리 민간 성격이 강해 일반 학교처럼 개학 연기, 휴원 등을 강제할 수 없다. 하지만 정부에서 “교육청과 함께 학원에 대한 합동점검을 철저히 해나가겠다”며 휴원 ‘권고’ 조치를 내린 만큼 학원장들도 대부분 권고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정부 조치에 일부 학부모들은 “학교도 개학을 연기하는데 학원까지 휴원을 하면 아이를 돌봐줄 곳이 없어 걱정”이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반면 다른 학부모는 “학원에 보내면 아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도 있기 때문에 불편해도 휴원을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러한 문제와 관련해 교육부는 “학교돌봄 뿐 아니라 학부모들이 이런 시기에 가족돌봄을 선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족돌봄휴가제가 각 기업에서 잘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재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