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강남구서 최초 코로나19 확진자 2명 이상 발생...신천지 교인·대구방문자

강남구서 최초 코로나19 확진자 2명 이상 발생...신천지 교인·대구방문자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에서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6일 강남구는 관내에서 복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전체로는 53명 이상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이날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오전 강남구에서도 27세 남성과 30세 여성 등 2명이 ‘코로나19’ 양성 확진자로 판명됐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신천지교회 신도인 27세 남성은 대구시 달서구 감삼동 거주자로 대구 소재 대학 대학생으로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19일부터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누나 집을 방문해 머무는 중 25일 오전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감염여부를 가리기 위한 조사 결과 오늘 오전 양성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구청장은 “다른 30세 여성은 제주시에 주소를 둔 회사원으로 지난 16일 대구시 달서구 소재 웨딩홀에서 열린 친구 결혼식에 다녀온 후 1년 전부터 기거해온 강남구 압구정동 언니 집에서 생활하다 37.5℃의 고열과 기침, 가래증세를 보여 25일 강남구보건소에서 확진 조사결과 오늘 오전 양성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강남구는 양성 판명 즉시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에 즉시 통보 조치, 오늘 오후 두 확진자를 양천구 소재 서울시립 서남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 조치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확진 환자가 나오자 강남구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두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자를 파악해 자가격리 조치와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에 나서는 한편 오늘 오전부터 두 확진자가 머물러온 압구정동과 논현동 아파트, 오피스텔, 거주지 인근 지역과 회사 사무실, 그리고 여성 확진자가 이용해온 헬스장, 개인차량, 주차장 등에 대한 1차 방역소독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